전현희 “민주당의 아버지, 이재명에 대한 믿음의 또다른 표현”

26

“이재명, 민주당의 사실상 유일의 구심점”

“검찰 탄압받는 상황서 총선 승리 이끌어”

“오세훈 ‘李, 정치 그만두라’ 반응 쓴웃음”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0일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직배우자 명품백 수수 관련 국민권익위원회 대응을 위한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강민구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연임이 기정사실화 된 이재명 대표를 ‘민주당의 아버지’라 지칭한 것을 두고 정치권의 후폭풍이 상당하다. 여권에선 ‘명비어천가’ ‘희대의 아첨’이라는 맹폭이 이어지고 있다. 이 가운데 전현희 민주당 의원이 이 대표를 향한 ‘아버지 발언’을 “믿음의 또 다른 표현”이라 옹호하며 논란이 확산되는 모양새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날 저녁 전현희 의원은 YTN라디오 ‘신율의 뉴스정면승부’에서 “(아버지란 표현은 이재명 대표가) 민주당의 사실상, 또 현재로서는 유일의 구심점이기 때문에 그에 대한 믿음의 또다른 표현”이라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이 대표가 정부·여당 또 검찰의 탄압과 재판도 받는 상황에서 이번 총선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이끌었다”며 “그래서 이 대표에 대한 지지자와 당원들의 지지가, 어느 때보다 신뢰와 기대가 높은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당내의 표현을 가지고 오세훈 서울시장이나 여당 정치인들이 ‘이재명 대표 정치 그만둬’라는 식으로, 야당 대표에 대해 정치적 정쟁으로 ‘이참에 한번 삼아보자. 기회다’ 이렇게 하는 듯한 반응이 오히려 눈에 띄고 쓴웃음이 나온다”고 강 최고위원의 ‘아버지’ 발언을 비호했다.

지난 19일 강 최고위원은 사실상 연임을 확정 지은 이재명 대표를 향해 “민주당의 아버지는 이재명 대표님”이라고 극찬한 바 있다.

이후 해당 발언이 ‘낯뜨거운 찬사’란 논란을 낳자, 같은 날 강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내가 최고위에서 한 발언이 전국뉴스로 떠들썩하다. 국민의힘마저 가세했다”라면서 “헨델이 ‘음악의 어머니’라고 한 것을 왜 남자를 어머니라고 하느냐며 반문하는 격”이라는 입장을 올렸다.

나아가 “(이 대표에 대한) 깊은 인사는 ‘영남 남인의 예법”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인 강 최고위원은 지난 12일 이 대표에 의해 지명직 최고위원으로 임명됐다.

이와 관련 오세훈 서울시장은 전날 “강 최고위원의 ‘민주당의 아버지는 이재명 대표’라는 희대의 아첨을 접하고 이 대표의 반응을 유심히 지켜보았다”며 “상식적인 사람이라면 당과 본인에게 결국 해가 될 아부성 발언을 즉시 바로잡았을 것이다. 놀랍게도 이 대표는 아직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오 시장은 “민주당에는 강민구 최고의 아부 발언, 그걸 들은 이 대표의 반응을 목도한 수많은 사람들이 있다”며 “이 대표는 이런 아부 경쟁을 즐기며, 앞으로도 아부 행태가 계속되기를 은근히 바라는 것이냐”라고도 물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