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쳐도 키스하던 男女…갑자기 여자만 사라졌다

405
ⓒX

한 해변에서 커플이 악천후에도 키스를 나누던 도중 여성이 파도에 휩쓸려 사라졌다.

19일 소치1 등 러시아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16일 한 여성은 남자친구와 함께 소치 리비에라 해변에서 갑작스러운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

실종된 여성은 모델 지망생 다이애나 벨랴예바(20)로, 소치로 휴가를 온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지나가던 목격자가 이 상황을 촬영했고, 엑스 등을 통해 온라인에 공개됐다.

영상에서 이들은 손을 잡고 물이 정강이까지 차오르는 바다로 들어갔다. 거센 파도가 일렁이는데도 이들은 서로 끌어안았다. 파도가 연달아 치자 결국 커플은 견디지 못하고 넘어졌다.

큰 파도가 덮치면서 두 사람은 분리됐는데, 남성은 다시 일어섰지만 여성은 그만 파도에 휩쓸려 갔다.

남성은 여성을 구하려 했지만 성인 남성 키보다 높은 파도로 인해 구조에 실패했다고 한다.

실종자의 가족은 한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폭풍에도 불구하고 해변이 열려 있었고 사건 당시 주변에 다른 휴가객과 구조 대원이 있었지만 아무도 구조를 서두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시 당국은 이날 해변 등을 방문하는 것은 자제하라고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대원은 수색 범위를 넓혀 나흘째 수색 작업을 시행하고 있지만 안타깝게도 벨랴에바는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러시아 비상상황부 산하 남부지역 수색구조여단은 “작업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