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러, 정상적인 교류와 협력 쌓아나갈 필요 있어”

51

“북-러는 우호적 이웃…양자회담은 그들의 권리”

린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 3월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중국중앙TV/뉴시스

중국이 북한과 러시아 정상회담에 대한 한국의 우려에 대해 “양국은 정상적인 교류와 협력을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린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중국은 북한과 러시아를 우호적인 이웃으로 본다며 주권 국가인 양국이 교류 및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정상회담을 진행할 필요가 있고 그들의 권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수호라는 목표를 향해 한국과 함께 나아가고 있다며 한반도의 발전을 위해 중국이 노력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며 가장 먼저 해결해야할 것은 대립과 갈등 격화를 방지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중국 관영은 북한과 러시아의 밀착 관계가 미국과 서방 등으로 받는 압박 속에 나온 양국의 합리적 선택이라고 평가했다. 인민일보의 영문 매체인 글로벌타임스는 “장기간 이어진 미국과 그 동맹국들의 압박은 양국으로 하여금 유럽과 동북아시아에서 공동 대응을 모색하게 했다”고 평가한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