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MS 손잡았다…“한국형 AI·클라우드 서비스 개발”

35

AI·클라우드 분야 파트너십..협력 내용 오는 9월 상세화

“공공·금융 분야 소버린 AI 만들어 AI 주권 확보할 것”

김영섭 KT 대표(좌측)와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 겸 이사회 의장(우측)이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

KT가 글로벌 빅테크 마이크로소프트(MS)와 함께 한국형 AI·클라우드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공공과 금융 분야의 소버린(각국의 문화와 언어에 특화된) AI·클라우드를 만들어 한국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KT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 레드먼드 마이크로소프트 본사에서 인공지능·클라우드·정보기술(AI·Cloud·IT) 분야의 긴밀한 협력을 위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 협약식에는 김영섭 KT 대표와 사티아 나델라 MS 대표이사(CEO) 겸 이사회 의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KT와 MS는 ▲AI·클라우드 연구개발 공동 프로젝트 ▲한국형 AI·클라우드·IT 서비스 개발 ▲AI·클라우드 이노베이션 센터(Innovation Center) 구축 ▲AI·클라우드 인재 양성을 함께한다.

특히 양사는 국내 AI·클라우드 산업의 혁신과 성장을 위해 대규모의 협력과 지원 영역을 9월까지 상세화할 예정이다.

KT는 MS의 기술을 활용해 공공과 금융 분야에서 데이터 및 AI 주권 확보가 가능한 수준의 ‘소버린(각국의 문화와 언어에 특화된) 클라우드’, ‘소버린 AI’를 개발할 계획이다.

김영섭 KT 대표는 “취임 후 연말부터 6개월 간 심도 깊은 논의 결과 KT가 쌓아온 국내 사업 경험과 MS의 기술력이 결합돼 한국에 경쟁력 있는 AI 혁신 파트너로 거듭날 수 있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MS와 전방위적 협력으로 시장의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고 한국의 디지털 혁신에 이정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