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브런치스토리 ‘응원하기’ 오픈…모든 창작자 수익 창출 가능

99

브런치스토리 전체 작가에게 확대 적용

시범 후 우수 창작자 활동성 30% 이상 증가

브런치스토리 '응원하기'ⓒ카카오 브런치스토리 ‘응원하기’ⓒ카카오

카카오는 브런치스토리의 창작자 후원 모델을 정식 오픈했다고 26일 밝혔다. 모든 브런치스토리 작가에게 응원하기 모델이 적용됨에 따라 7만여명의 창작자 수익은 한층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응원하기는 창작자의 글에 독자들이 응원 댓글과 함께 후원금을 전할 수 있는 창작자 직접 후원 제도다. 최소 1000원부터 최대 30만원까지 선택할 수 있으며, 응원한 독자의 댓글은 댓글 영역에 고정돼 노출된다.

서비스 ‘설정’화면에서 ‘응원 댓글 받기’를 설정할 수 있으며 설정을 완료하면 글 하단에 응원하기가 표시되는 식이다.

앞서 지난 해 8월 브런치스토리는 서비스를 대표하는 50여 명의 작가에게 시범 적용해 해당 작가들의 정기 연재 작품에서 독자들이 응원하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 바 있다. 지난 해 10월에는 적용 대상을 주제별 우수 창작자인 ‘스토리 크리에이터’ 3000명으로 확대해 운영해왔다.

응원하기 모델 시범 도입 후 양적/질적 지표 모두 눈에 띄게 상승했다. 우수 창작자의 게시글 수는 전년 동기 대비 30% 늘었으며 지속 상승 중이다. 지난 시범 운영 기간 중 누적 응원금 약 1000만원에 육박하는 작가도 생겼다. 좋은 글이 늘어남에 따라 독자들도 적극적으로 호응하고 있다. 독자들의 댓글과 좋아요 수도 동기 대비 각각 45%, 60% 증가했다.

전지선 스토리 사업실장은 “응원하기 모델 도입 후 좋은 글과 독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이 늘어났다. 해당 모델을 전체 작가에게 확대하고 궁극적으로 양질의 콘텐츠 생산을 지속적으로 독려할 것”이라며 “응원하기 뿐만 아니라 새로운 수익 지원 모델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