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게임 시장을 장악할 게임은 ‘나야 나’

115

2023년은 국내 게임업계가 대부분 적자를 기록하며 우울한 한해를 보냈다.

하지만 올해는 더 큰 도약을 위해 여러 장르의 게임들이 출시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가장 먼저 출시를 앞둔 게임은 카카오게임즈의 ‘ROM’이 있다. 올해 최초의 대작급 MMORPG라고 부를 수 있는 작품이다. 글로벌 원빌드, 글로벌을 겨냥한 저사양 스마트폰, 그리고 하드코어 이용자를 타겟으로 했다. 카카오게임즈는 모든 MMORPG를 성공시키며 업계를 놀라게 했다. ‘ROM’이 성공한다면 4연속 성공이다.

넷마블은 ‘아스달 연대기 : 세 개의 세력’을 4월에 출시한다. 카카오게임즈의 ‘ROM’과 맞대결은 불발됐으나 그래도 비슷한 시기에 출시되는 또 다른 대작 MMORPG다. 넷마블의 장기라고 할 수 있는 유명 IP를 활용하여 개발한 게임이고 최근 진행한 쇼케이스를 통해 게임의 전모가 공개됐다. 넷마블이 수년 동안 공들여온 게임답게 디테일한 그래픽과 다양한 콘텐츠, 원작 세계관을 충실하게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넷마블은 8분기만에 적자 탈출에 성공했다. 올해 첫 작품이 될 ‘아스달 연대기 : 세 개의 세력’이 좋은 스타트를 보이며 최근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야 한다.

시프트업은 콘솔 게임 ‘스텔라 블레이드’가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 게임은 현재로서는 4월 콘솔 게임 최대 기대작으로 보인다. 올해도 콘솔에서는 여러 대작 게임들이 출시될 예정이나 현재까지 4월에는 대작 게임이 보이지 않는다. 3월에는 ‘드래곤즈 도그마 2’를 시작으로 국내에는 출시되지 않지만 ‘라이즈 오브 로닌’이, 5월에는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 2’가 출시된다.

4월에는 넥슨의 ‘데이브 더 다이버’가 플레이스테이션으로 출시되고 ‘샌드 랜드’와 ‘백영웅전’이 출시될 예정이다. 그런 점에서 ‘스텔라 블레이드’는 오는 4월, 글로벌 게이머의 마음을 사로 잡을 게임이 될 가능성이 높다.

넥슨의 ‘데이브 더 다이버’는 지난해  스위치 버전 출시 이후 여러 국가에서 판매순위 상위권을 기록한 만큼 플레이스테이션 버전 출시를 통해 계속해서 판매량을 증가시킬 것이다.

또한 네오위즈는 고전 명작 ‘빨간 머리 앤’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퍼즐 게임 ‘오 마이 앤 퍼즐 & 집 꾸미기’를 준비 중이며 컴투스는 서브컬쳐 게임 ‘스타시드 : 아스니아 트리거’의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이 게임들은 출시일이 결정되지는 않았으나 상반기 안에는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퍼즐 게임을 좋아하는 글로벌 팬이나 서브컬쳐 팬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게임이다.

4월 이후로도 국내 게임사들은 여러 신작을 출시할 것이다. 상반기부터 신작 게임이 성공하며 지난해 부진을 극복할지 관심있게 지켜 보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