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황현식 , MWC서 AI 글로벌 파트너 찾는다

152

주요 경영진 현장서 AI 트렌드 탐색

구글, 아마존 등과 고객경험 혁신 위한 협력안 논의

황현식LG유플러스 사장. ⓒLG유플러스 황현식LG유플러스 사장. ⓒLG유플러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에서 인공지능(AI) 등 핵심 기술 트렌드를 살피며 AI 시장 개척을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

LG유플러스는 오는 26~29일(현지시간)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4서 AI·ICT(정보통신기술) 트렌드 탐색을 위한 임직원 참관단을 구성한다고 18일 밝혔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가 주관하는 이번 MWC는 이동통신의 잠재력을 끌어내기 위한 국가·산업·기업의 협동의 필요성을 뜻하는 ‘미래가 먼저다(Future First)’를 주제로 개최된다.

LG유플러스에서는 황현식 대표(CEO)와 함께 정수헌 Consumer부문장, 권준혁 NW부문장, 권용현 기업부문장, 황규별 최고디지털책임자(CDO), 이상엽 최고기술책임자(CTO) 등 주요 경영진이 이번 MWC에 참가한다.

이번 행사에 LG유플러스 임직원 참관단은 5.5G·6G, AI 등 핵심 기술과 트렌드를 집중적으로 탐색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AI 기반 솔루션, 5G 기반 산업 혁신, XR·메타버스 기술 분야 선두주자와의 소통을 통해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 맞는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는 데 주력한다.

이어 고객경험 혁신의 기반을 마련하고자 구글(빅테크), 아마존웹서비스(IT서비스), 해외통신사 등 다양한 영역의 파트너사들과 미래 협력 방안을 의논할 계획이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MWC2024는 변화하는 글로벌 통신시장 및 최신 AI, ICT 트렌드를 파악하고 미래 사업 방향을 가늠하는 중요한 자리”라며 “혁신기술을 적극적으로 탐색하고 글로벌 파트너십을 강화해 플랫폼 신사업의 기반과 차별적 고객가치에 기반한 성장기회를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