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티, 프리미엄 이동 서비스 ‘블랙’ 시범운영 중단

208

“여러 이해관계자 우려 고려해 1월말 조기중단”

우티 택시. ⓒ우티 우티 택시. ⓒ우티

국내 모빌리티 플랫폼 우티가 프리미엄 이동 서비스 ‘블랙’을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

우티는 30일 입장문을 통해 프리미엄 이동 서비스 ‘블랙’ 시범운영 서비스를 1월 말부로 조기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우티는 한국 방문 외국인, 의전이 필요한 기업 고객 등 특수 시장을 겨냥해 최근 레인포컴퍼니(LANE4)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지난해 12월 초부터 고급 세단과 전문 수행 기사를 활용한 블랙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운영해왔다. 엔데믹 이후 한국을 찾는 외국인 방문객 수 증대, 기업 비즈니스 활동을 위한 의전용 차량 서비스 수요 증가 등 다변화된 이동수단 니즈를 충족하기 위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 것이다.

시범 운영은 국토부로부터 플랫폼 연계를 허가 받아 서울 지역에서 특정 기간에 한해 소규모로 적법하게 진행했다. 이를 통해 완료 건수 기준 이용자의 절반 가량이 외국인으로 추정되고, 법인카드가 결제 수단의 상당 비중을 차지하는 등 프리미엄 이동 서비스에 대한 수요도 확인했다.

그러나 여러 이해관계자들의 우려로 블랙 시범운영 서비스를 조기 중단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우티는 “블랙 서비스의 취지와 방향을 충분히 설명드리기에 앞서 여러 이해관계자들의 우려가 있는 점을 확인하게 됐다”며 “이에 대해 신중한 내부 검토 후 시범 운영 서비스를 1월 말부로 조기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항간에 떠도는 블랙 서비스 관련 소문들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우선 블랙 서비스는 인가받지 않은 차량을 사용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우티는 “블랙 서비스는 국토부로부터 ‘여객자동차 플랫폼운송사업’ 허가를 획득한 레인포컴퍼니가 합법적으로 사용 인가된 차량을 제공해 운영됐다”며 “이는 2020년 여객운수사업법 개정 전 렌터카의 기사 알선 예외 규정으로 운행되던 차량의 법적 지위와 다르다”고 말했다.

우티가 개인간 승차 공유를 중개하거나 이를 추진한다는 소문 또한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우티는 “지난 2021년 출범 이후 택시 업계와의 상생 협력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사업을 전개해왔다”며 “이번 시범 운영 또한 중장기적으로 더욱 다양한 택시 서비스를 위한 발판으로 삼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우티는 “다양한 니즈에 부응하는 맞춤형 서비스를 모든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앞으로도 국토부·지자체 등 관계 기관과 협의를 통해 업계와 동반 성장, 그리고 이용자들이 더욱 다양한 택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