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O, 청소년 보호 검색어 110개 추가…딥페이크 관련어 등

150

현재 5만1000개 데이터베이스 운영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 로고.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 로고.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는 네이버, 카카오, SK커뮤니케이션즈(SK컴즈) 등 포털 회원사들과 협력해 지난해 청소년 보호를 위한 검색어 110개를 새로 추가했다고 22일 밝혔다.

네이버, 카카오, SK컴즈 등 포털 3사는 KISO와 공동으로 청소년 보호 검색어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고 관리하고 있다. 현재 약 5만1000개의 청소년 보호 검색어 DB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및 조정을 통해 최신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청소년 보호 검색어로 지정되면, 해당 검색어를 입력할 경우 청소년에게 부적합한 검색 결과의 노출이 제한된다. 일반 이용자는 연령 확인 절차를 통해 검색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 KISO에서 추가한 검색어에는 불법 촬영물, 성착취 관련 검색어, 마약류 매매, 신종 불법 사기대출 관련 검색어 등 불법 및 유해 콘텐츠 관련 검색어가 포함됐다.

특히 최근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의 생성이 증가하는 가운데 딥페이크와 관련된 검색어들이 새로 추가됐다. ‘지인능욕’, ‘지인합성’ 등 딥페이크 관련 검색어가 대표적이다. 또한 일부 성인 콘텐츠를 검색에서 노출하게 하는 애플리케이션 ‘언드레스(undress)’ 관련 검색어를 선제적으로 청소년 보호 검색어로 지정했다.

이번에 추가된 언드레스의 사전적 의미는 정장이 아닌 편안한 옷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나, 최근 사진 속 인물의 옷을 벗기는 딥페이크 애플리케이션이 등장하면서 이 검색어의 이용자가 폭증해 악용 우려를 낳았다. 비록 단어 자체는 범용적으로 쓰이는 중립적인 단어에 해당하지만 동일 명칭의 애플리케이션의 유해성을 고려해 선제적으로 청소년 보호 검색어에 추가했다는 설명이다.

황용석 KISO 자율규제DB위원회 위원장은 “딥페이크와 관련된 검색어 추가는 초상권 침해, 명예훼손, 기타 형법적 문제가 발생할 위험을 줄이고, 성적 착취나 폭력으로의 연결 가능성을 예방하기 위한 필요한 조치”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서도 AI 관리 및 감독, 특히 아동과 청소년 보호가 중요한 이슈로 다뤄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 KISO와 회원사들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