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간 물도 안 마시고 ‘역대급’ 마른 근육 몸매 만든 배우

518

[BIFF] 한효주 ‘독전2’ 파격 변신 어떻길래…조진웅 “못 알아봐”

'독전2' 오픈토크에 참여한 한효주. 사진제공=네이버TV
‘독전2’ 오픈토크에 참여한 한효주. 사진제공=네이버TV

“태어나서 처음으로 수분 조절이란 것을 해봤어요.”

‘독전2’의 히든 카드는 한효주. 그가 연기한 큰칼은 ‘독전’ 세계관에 새롭게 합류한 캐릭터로, 전편과 가장 차별화된 부분이다.

한효주는 5일 부산 영화의전당 BIFF X GENESIS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 ‘독전2′(감독 백종열) 오픈토크에서 큰칼이란 인물로 합류한 소회를 밝혔다. 한효주는 ‘무빙’ 촬영을 마치자마자 합류했다면서 “봉석 엄마”와 또 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한효주는 “큰칼은 아버지로 여기는 이선생(차승원)을 지키려고 하는 자”라며 “‘독전1’의 김주혁 선배나 진서연 언니의 포지션을 이어받았다고 보면 된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한 마디로 악역이다. 악역이 처음인 그에게 큰칼은 큰 도전일 수밖에 없었다. 자신이 갖고 있지 않은 모습을 창조해서 보여줘야 했기 때문이다.

연기 변신을 위해 가장 신경 쓴 건 외모였다. 선한 인상을 지워내기 위해 인공 치아를 만들어 끼고, 근육질 몸매를 만들었다. 특히 마른 몸에 근육을 만드는 것이 여간 어렵지 않았다. 오전에 웨이트 트레이닝, 오후에 유산소 운동으로 하루종일 운동만 했고, 3일간 물도 안 마신 적이 있다는 얘기로 놀라게 했다.

조진웅은 “영화를 보면 한효주를 한눈에 알아볼 수 없을 것”이라며 “나도 못 알아봤다”고 그의 노력을 치켜세웠다.

'독전2'에서 큰칼로 연기 변신을 예고한 한효주. 사진제공=넷플릭스
‘독전2’에서 큰칼로 연기 변신을 예고한 한효주. 사진제공=넷플릭스

한효주는 “‘뷰티 인사이드’로 백종열 감독님과 호흡을 맞췄는데, 감독님에 대한 신뢰로 이 영화를 하게 됐다”며 “전작의 명성에 누가 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고 남달랐던 각오를 전했다.

한효주는 인상적인 장면을 한 두 가지만 꼽아달라는 관객의 요청에 “매 신이 강렬해서 한 장면을 꼽기가 힘들지만 태국에서 촬영한 카 액션을 눈여겨 보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악역이지만 연민을 느낄 지도 모르겠다는 말로 영화와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개막식 레드카펫 밟은 한효주와 '독전2'.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밟은 한효주와 ‘독전2’.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독전2’는 2018년 개봉해 520만명의 관객을 모은 ‘독전’의 후속편 영화다. 용산역에서 벌인 혈투 이후 여전히 ‘마약왕’ 이선생을 쫓는 형사 원호(조진웅 분)의 이야기로, 넷플릭스를 통해 오는 11월17일 공개한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