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이가 치료비를”…공연중 쓰러진 87세, 임영웅 행동에 아들·딸도 팬 됐다

249

가수 임영웅이 팬의 치료비를 대신 납부했다는 훈훈한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과거 그도 생활고의 시달렸던 어려운 시절이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어려움을 겪은 만큼 다른 이들에게도 베풀줄 아는 고운 심성이 엿보입니다.

2023년 4월 14일 소속사 물고기뮤직 측은 “임영웅이 지난해 7월 여성 관객 A씨(87)의 치료비를 대납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미담은 지난 8일 임영웅의 시축을 보고자 상암 월드컵 경기장을 찾은 A씨가 유튜브 채널 ‘백은영의 골든타임’과 인터뷰하면서 알려졌습니다.

임영웅, 공연 중 쓰러진 관객 치료비 대납…‘미담 자판기’

A씨에 따르면, 사건은 2022년 7월 일어났습니다. 당시 임영웅은 송도컨벤시아에서 ‘2022 임영웅 콘서트 IM HERO 인천 콘서트’를 진행했습니다.

이날 콘서트장을 찾은 A씨는 관람 도중 갑자기 어지러움을 호소하며 쓰러졌습니다. 이에 A씨의 딸이 병원에 모시고 갔는데, 임영웅 측 관계자가 소식을 듣고 병원에 따라왔다고 합니다. 특히 관계자는 진료가 끝날 때까지 2시간가량을 기다렸으며, 10만원대의 병원비도 대납했다는 후문입니다.

‘미스터트롯’ 때부터 임영웅의 팬이 됐다고 밝힌 A씨는 “(병원에서) 몇 시간 만에 나왔다. 콘서트 노래 첫 곡밖에 못 들었다”면서도 “아픈 건 어디 갔는지. 건강 괜찮아졌다. 돈보다도 너무 감격했다”고 회상했습니다.

그러면서 “내가 누워있는데 딸이 와서 ‘영웅이가 돈 다 내고 갔어’라고 했다. 그때부터 우리 아들, 딸들이 영웅이가 좋은 사람이라는 거 알고 팬클럽 ‘영웅시대’ 활동하는 거 다 호응해준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임영웅의 소속사 물고기뮤직 관계자 역시 14일 “팬의 치료비를 대납한 것이 맞다”고 밝혔습니다. 무려 8개월이 지난 일이지만 뒤늦게 전해진 그의 미담이 훈훈함을 안기고 있는 것. 아무래도 임영웅 역시 과거 힘든시기를 겪은 만큼 주변의 어려움을 두루 챙기는 모습입니다.

최근 한 프로그램에서 임영웅의 과거 생활고를 언급했는데, 다섯살에 부친을 사고로 잃은 임영웅은 홀 어머니 밑에서 자랐다고 했습니다. 작은 미용실을 운영하며 홀로 키웠다는 것. 어려운 형편에서도 가수의 꿈을 버리지 않던 임영웅은 k대학 실용음악과 진학했으나 졸업후에도 편의점, 카페, 택배 상하차 공장 등 안해본 아르바이트가 없다고 알려졌습니다. 2016년 데뷔 이후에도 합정동에서 군고구마 장사를 했다는 일화가 유명하다고 알려졌습니다.

“한 푼도 안받겠다고” 임영웅, ‘시축’ 거마비 사양한 이유

한편 임영웅은 4월 8일 서울 마포구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3 K리그1 FC서울과 대구FC 경기에 시축자이자 하프타임 공연자로 참석했습니다.

톱스타 임영웅 등장에 K리그 관계자들은 함박미소를 지었습니다. 3월 31일 임영웅 시축 소식이 전해진 후 예매 당일 약 30분 만에 2만 5,000장의 경기 티켓이 불티나게 팔려나간 것. 임영웅 팬들의 지원사격에 힘입어 이날 실 관객수는 총 4만 5,007명을 기록했습니다. 4만 명이 넘는 관중이 월드컵경기장을 채운 건 2016년 6월 이후 7년 만입니다.

임영웅은 K리그 발전을 기원하고자 FC서울 측에 먼저 시축을 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습니다. FC서울 측은 임영웅의 제안을 흔쾌히 받아들이며 당일 월드컵경기장을 방문하는 임영웅과 매니저, 댄서들의 출연료를 지급하고자 했습니다.

그러나 임영웅은 자신이 하고 싶어 하는 일이기 때문이 출연료는 물론 거마비까지 일절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임영웅 소속사 물고기 뮤직 측은 14일 “임영웅이 거마비를 거절하고 시축 및 공연에 소요되는 비용 전액을 자비로 부담한 것이 맞다”고 밝혔습니다.

축구선수들과 관객들에 대한 배려심도 빛났습니다. 임영웅은 시축에 앞서 공식 팬카페 영웅시대를 통해 팬들에게 “경기장 밖에선 상관없겠지만 경기장 안에서만큼은 그들의 응원 문화를 위해 영웅시대 옷은 잠시 벗어두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전 양 팀 어느 한쪽의 팬이 아닌, 그저 한국 축구 팬이다. 일상복을 입고 양 팀을 응원하자”고 부탁했습니다. 자신의 공연 여파로 잔디가 상할까 우려해 댄서들과 함께 축구화를 맞춰 신고 노래하는 세심함을 발휘했습니다. 축구 팬들마저 감탄한 축구 사랑이었습니다.

임영웅 선한 영향력 어디까지…전국 각지서 팬들 봉사활동 활발

임영웅의 선행은 이미 많이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12월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3억 원을 기부, 임영웅이 2억 원을 소속사 물고기뮤직이 1억 원을 쾌척했습니다. 또한 지난해 생일에도 팬클럽 ‘영웅시대’ 이름으로 2억 원을 전달했습니다. 본인의 생일과 경북 울진·강원 삼척 등 대형 산불 이재민을 위해 등 다양한 이유로 온정을 나눴습니다. 사랑의 열매 외에도 다양한 곳에 기부금 전달, 총 기부액이 8억 원을 넘었습니다.

현재는 공연 티켓 음반 광고 합쳐서 이미 500억원이 훌쩍 넘는 수익으로 화제가 된 임영웅. 2022년 광고 모델료 합산하면 대략 80억원 정도 추정되는데 특히 한달에 유튜브 수익만 10억원 이상 들어올 것이란 추측도 이어집니다.게다가 앨범은 172억의 판매고를 올렸으며 콘서트 티켓 평균치 매출만 305억, 광고 개런티 몸값은 측정불가할 정도로 알려지며 그의 위력을 입증하고 있습니다.

2022년 전국투어콘서트를 성황리에 마무리 한 이후로도, 브랜드평판지수 가수부문, 스타 부문 3년 연속 3위권 내의 입지나 아이돌차트 평점랭킹 106주 연속 1위 등 여러 시상식, 차트에서 최정상을 유지하며 계속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제는 ‘넘사벽’ 위치에 어마어마한 수익을 올리는 임영웅이지만, 타고난 심성으은 여전합니다. 자신이 힘든 환경에서 자란 만큼 어려운 이들에게도 베풀 줄 아는 그의 모습이 훈훈함을 안겼으며 그가 대스타로 사랑받는 이유인 듯 합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 가수에 그 소속사”, “팬들을 생각하는 임영웅의 마음은 늘 감동적이다” ,”미담황태자 임영웅  사랑하고응원합니다” ,”이젠 국민가수까지 얼마 안남았네요”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저작권자 ⓒ살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qrssaw@naver.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