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 사진만 올리면 욕먹는 톱스타의 아내

371

세계적인 팝스타 저스틴 비버의 아내인 헤일리 비버, 미국의 패션모델로 2010년대 후반 크롭티와 하이웨스트진의 열풍을 불러일으킨 장본인이자 셀럽이기도 합니다.

지금이야 저스틴 비버의 아내로 유명하지만 사실 할리우드의 유명 배우 집안 출신인 헤일리, 결혼 전 그의 성은 바로 볼드윈으로 아버지가 스티븐 볼드윈이며, 큰 아버지가 바로 알렉 볼드윈인데요. 다른 두 삼촌인 대니얼과 윌리엄 역시 배우입니다.

저스틴 비버와는 2018년 결혼해 행복한 결혼 생활을 보내고 있는 헤일리. 하지만 어째서인지 그녀는 악플러들의 공격으로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혹시 금수저 출신이라서 욕먹는 것일까요? 전혀 아닙니다.

헤일리는 지난 5일 해변에서 모래를 이용해 인어공주를 연상케하는 꼬리 지느러미 모양을 한 채 여유를 즐기는 모습을 공개했는데요. 해당 게시물에도 악플러들이 몰려와 “꼴보기 싫다”는 댓글을 달았습니다.

지난 3월에는 남편인 저스틴 비버의 생일을 축하하는 게시글을 올리자 네티즌들은 “저스틴은 자기가 스토커와 결혼한 걸 알고 있을까?”, “너는 셀레나 스토커다” 등의 악플을 달았는데요. 그렇습니다, 그녀가 욕을 먹는 이유는 바로 남편인 저스틴 비버 때문입니다.

저스틴 비버는 결혼 전 셀레나 고메즈와 약 8~9년간 만남과 결별을 반복하며 연인 관계를 유지해 왔는데요. 하지만 저스틴 비버가 셀레나와 헤어진지 오래 되지 않아 헤일리와 결혼하자 일부 팬들은 “헤일리가 셀레나에게서 저스틴을 빼앗았다”며 비난했습니다.

덕분에 헤일리는 5년이란 긴 시간동안 고통 받아 왔는데요. 지난 11월에는 헤일리 비버와 셀레나 고메즈가 한 행사장에서 만나 다정한 투샷을 공개하며 두 사람의 불화설에 종지부를 찍는듯 했습니다.

하지만, 악플러들은 헤일리에 대한 비난과 심지어 살해 협박까지 일삼았는데요. 이에 지난 3월 셀레나 고메즈는 “누구도 증오나 괴롭힘을 경험해서는 안 된다”며 헤일리 비버에 대한 증오를 멈춰 달라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