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이 보자마자 ‘몰라보겠다’며 깜짝 놀란 컴퓨터 미인의 딸

434

모델이자 배우로 활동중인 이진이. 그녀는 90년대 컴퓨터 미녀로 불렸던 유명 배우 황신혜의 딸이기도 한데요. 최근 황신혜의 유튜브 채널인 ‘Cine Style’을 통해 모녀의 근황이 공개되었습니다.

영상에서는 황신혜가 패션위크 참석을 위해 미용실에서 헤어 스타일링과 메이크업을 받고 있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그리고 딸 이진이가 카메라 앞에서 모습을 드러내며 엄마와 함께 알콩달콩한 모녀 모습을 보여주었는데요. 

샵 직원들도 이 모녀의 따뜻한 모습에 “정말 보기 드문 모녀다”라며 자매나 친구같이 친한 모습을 보이는 둘의 모습에 감탄하는 모습을 보여주었고, 황신혜는 이진이는 “나의 가장 큰 선물”이라고 말해 딸을 울컥하게 만들었습니다.

이어 커플룩을 입고 서울패션위크 행사에 참석한 모녀. 행사장에서 우연히 방송인 강호동을 만났고, 그는 훌쩍 자란 이진이를 보며 “그냥 보면 몰라보겠다”고 놀라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다음날 모녀는 카페 데이트에 나섰고 이진이가 한 커피 브랜드와 협업해 제작한 컵홀더를 공개 했는데요. 화가로도 활동 중인 이진이가 봄을 맞이해 소녀의 모습을 담은 그림으로 제작된 컵홀더를 보자 황신혜는 “아까워서 어떻게 버리냐”며 찐 사랑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곧 60대를 맞이하는 엄마와 닮아 자매같은 미모를 보여주고 있는 황신혜와 이진이 모녀.  일상의 모습과 함께 작품 활동으로도 보다 자주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