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임이 팬이라… 오빠 군대 면회를 한번도 갈 수 없었다는 배우

1377

2022년 방영된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제59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부문 대상을 차지하며 데뷔 27년 만에 생애 첫 대상을 수상한 박은빈.

심사위원 7인의 만장일치로 대상을 수상한 그녀는 많이들 아시다시피 1990년대 중후반부터 아역배우로 활동해 온 베테랑 배우로, ‘청춘시대’, ‘스토브리그’,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등을 통해 성인 연기자로서 다시 한번 인정받게 된다.

박은빈에게는 아주 사이가 좋은 할 살 터울의 오빠가 있는데, 오빠가 군대에 복무하던 시절 박은빈은 오빠의 면회를 단 한 번도 가지 않았다고 한다. 다름 아니라 오빠가 절대로 면회를 오지 말라고 신신당부했기 때문.

연예인인 동생이 면회를 가면 기가 살 법도 한데 그녀의 오빠가 절대로 면회를 오지 못하게 한 이유는 바로 맞선임이 바로 박은빈의 엄청난 열성팬이었기 때문이라고.

박은빈의 팬카페에 가입할 정도로 찐 팬이었다는 오빠의 선임. 후임이 자신이 그토록 좋아하는 박은빈과 혈육일 것이라고는 전혀 예상도 하지 못한 채 팬카페의 가입을 권유했고, 오빠는 일찌감치 모른척하며 선을 그었다고 한다.

제 취향 아닙니다.
관심 없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취향이 아니라는 오빠의 말에 발끈해 박은빈의 영상을 계속 틀어 놓으며 입덕을 권유한 선임. 이에 박은빈은 꼭 순탄한 군생활 때문은 아니더라도 “제가 봐도 예쁘다”라는 말 한마디만 해줬으면 좋았을 걸 굳이 ‘별로’라고 한 것은 서운했다고 한다.

해당 사실을 접하게 된 많은 네티즌들은 박은빈의 오빠가 동생을 진심으로 아꼈기 때문에 지켜준 것이라며, 오빠의 선택이 여러모로 현명한 대처였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이후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통해 그야말로 전 국민의 사랑을 받는 스타에 등극한 박은빈, 지난해 출연한 tvN ‘무인도의 디바’에서 다시 한번 깊은 연기 내공과 노래 실력을 자랑하며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

드라마가 종영한 후에는 팬 콘서트 ‘은빈노트: DIVA’를 열며 다양한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는데, 해당 공연의 실황을 담은 영화가 오는 7월 CGV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참고로 배우의 공연 실황이 영화로 개봉하는 것은 박은빈이 최초라는 사실.

뿐만 아니다 차기작으로 설경구, 박병은, 윤찬영 등과 함께하는 디즈니+ ‘하이퍼 나이프’의 출연을 확정한 그녀. 오는 7월부터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하며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여름을 보낼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