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장에 고성과 욕설 난무, 마지막 공개 결혼식 올린 연예인

3897

1992년 MBC 2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많은 사랑을 받은 배우 김원희. 데뷔 전인 스무 살에 처음 만난 첫사랑 남자친구와 무려 15년이라는 어마어마한 장기연애 끝에 결혼했다.

톱스타이자 연예계 마당발인 그녀의 결혼식에는 1,500명에 달하는 하객들이 참석해 두 사람의 새로운 시작을 축하해 주었는데, 안타깝게도 축복과 기쁨만 가득해야 할 결혼식날은 그만 고성과 욕설이 오가며 악몽이 되어버리고 말았다.

당시만 해도 연예인들의 결혼식에 대한 취재진의 가이드라인이 없었던 시기였는데, 그녀의 결혼식을 취재하러 온 각종 방송국과 매체 기자들의 취재 경쟁에 불이 붙어버렸던 것.

결혼식 당일 사회를 본 김원희의 절친인 유재석은 처음에는 그래도 침착하게 잘 진행이 되었으나, 신랑·신부가 등장하는 순간 포토라인이 무너지기 시작했으며 심지어 버진로드에까지 올라온 기자들이 있었다고 생생하게 증언했다.

나와! 나오라고!
너는 뭔데?!

원만한 진행을 위해 협조를 요청했던 유재석, 하지만 규칙을 어긴 일부 때문에 분노한 취재진들은 남의 결혼식이고 뭐고 그만 분노해 등의 고성을 지르는가 하면 서로 격해져 육두문자까지 주고받았다고…

세상에서 가장 행복해야 하는 날, 그 모든 소음과 육두문자들을 고스란히 들으며 결혼식을 진행해야 했던 김원희. 특히나 독실한 크리스천인 그녀는 주례를 목사님이 보는 상황이라 더 속상했지만 참을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두 번은 못하겠더라.
그래서 참고 살잖아.

그 고난을 다시 겪고 싶지 않아 남편과 싸우더라도 꾹 참고 살고 있다며 너스레를 떤 김원희. 그녀의 아수라장 결혼식 해프닝 덕분인지, 이후에 결혼하는 대부분의 스타들은 비공개로 결혼식을 진행하고 있다.

+1
0
+1
0
+1
0
+1
2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