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글로리’ 학폭 피해자 송혜교 친구의 반전 근황

343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 학교폭력 피해자 김경란 역으로 대중에게 존재감을 제대로 각인시켰던 배우 안소요가 최근 자신의 채널을 통해 일상을 공개했다.

전 작품과는 180도 다른 평화로운 일상의 모습에 대중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처럼 존재감 있는 배우 안소요는 최근 ‘시민덕희’에도 출연했다. 극중 은행에 다니는 은행원이지만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자가 된 인물로서 덕희(라미란)와 함께 섬세한 감정을 표현하며 호흡을 맞췄다.

악랄한 보이스피싱 총책 잡은 ‘시민덕희’, 작품 빛낸 신스틸러들

라미란 주연의 영화 ‘시민덕희’가 개봉 2주차에도 꾸준한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시민덕희'(감독 박영주·제작 씨제스스튜디오)는 지난 1월24일 개봉해 2주 연속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고 있다. 평범한 시민 영웅의 활약이 관객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안기고 있다.

영화는 세탁소를 운영하던 중년의 여성(라미란)이 무심코 받은 전화 한 통으로 모든 재산을 잃은 뒤 보이스피싱 범죄 조직을 직접 추적해 붙잡은 실화에서 출발한다.

라미란을 중심으로 공명, 염혜란, 박병은, 장윤주, 이무생, 안은진이 극을 이끄는 가운데 이들과 함께 악랄한 보이스피싱 범죄의 면면을 드러내는 결정적인 인물들도 눈길을 끈다. 배우 이주승, 성혁, 서지후, 안소요가 연기한 인물들이다.

먼저 이주승은 보이스피싱 조직원 경철을 연기했다. 이주승은 같은 처지의 조직원 재민(공명)과 마찬가지로 고액 아르바이트인 줄 알고 지원했던 보이스피싱 콜센터에서 탈출을 감행하는 인물이다. 하지만 상황이 어려워지자 환경에 순응하며 지내다 재민과 얽히는 캐릭터이다.

성혁은 이번 ‘시민덕희’에서 보이스피싱 총책(이무생)의 수하 대우 역을 맡았다. 큰 키와 긴 머리카락, 압도적인 비주얼로 변신한 성혁은 보이스피싱 콜센터의 행태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악역으로 극의 긴장감을 높인다.

신예 서지후는 경찰 지능팀 소속 막내 형사로 등장해 선배 박형사(박병은)와 ‘티키타카’ 케미스트리를 펼친다. 덕희의 꾸준한 신고와 요청을 외면하는 박형사가 결국 어떻게 변화하는지 옆에서 지켜보는 인물이다.

마지막으로 안소요는 극중 은행원이지만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자가 된 인물로서 덕희(라미란)와 호흡을 맞췄다. 이를 통해 지능적인 보이스피싱 범죄의 단면을 보여준다.

다채로운 배우들로 완성된 영화 ‘시민덕희’가 다가오는 설 연휴에도 극장가를 사로잡을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사진제공=쇼박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