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다투다가 상극됐다는 두 남자, 알고 보니…

356

살인자와 형사로 만난 최우식·손석구

배우 최우식과 손석구가 살인자와 형사로 맞붙는다.

두 배우가 주연을 맡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살인자ㅇ난감'(극본 김다민)이 2월9일 공개된다. 우연히 살인을 시작하게 된 평범한 남자와 그를 지독하게 쫓는 형사의 이야기로, 꼬마비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최우식은 어쩌다 악인을 감별하는 능력을 갖게 된 주인공 이탕 역을 맡았다. 우연히 저지른 살인의 피해자가 극악한 범죄자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겉잡을 수 없는 욕망에 휘말리는 인물이다. 기묘한 살인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장난감 역은 손석구가 맡았다.

‘살인자o난감’의 연출은 영화 ‘사라진 밤’과 OCN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의 이창희 감독이 맡았다. ‘타인은 지옥이다’ 역시 웹툰 원작의 스릴러 장르의 드라마인 만큼 감독은 이번에도 자신의 장기를 이어간다.

제작진은 작품 공개에 앞서 최우식과 손석구의 새로운 얼굴을 확인할 수 있는 장면들을 먼저 공개했다.

작품에서 최우식과 손석구는 대척점에 서 있다. 예기치 못한 사건을 시작으로 쫓기는 이탕과 그를 쫓는 장난감은 서로 대비되는 모습. 평범한 일상을 살던 대학생 이탕은 장난감의 추격에 겁에 질린 듯한 표정을 짓는다.

장난감은 형사라는 설명이 없으면 정체를 파악하기 어렵다. 손석구의 연기 변신이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장난감의 날카로운 시선에 주눅이 든 이탕은 그를 경계하면서도 결코 피하지 않는다.

‘살인자o난감’에 참여한 최우식과 손석구의 각오는 각별하다.

최우식은 “이탕이 겪는 심리 변화에 집중했다”며 “이탕이 마주하는 상황들과 그가 살인을 이어가면서 겪는 고민과 감정이 잘 전달되도록 균형을 맞추는 데 노력했다”고 말했다.

장난감이라는 독특한 이름을 가진 형사 역을 맡은 손석구는 “형사로서의 직업의식과 윤리 사이에서 많은 갈등을 하는 캐릭터”라며 “장난감의 변화가 보이도록 신경 쓰며 연기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넷플릭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