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뉴욕 이어 하와이까지… 에어프레미아, 시장 영향력 키운다

216

미주 노선만 총 3개 도시 운항

에어프레미아 B787-9 드림라이너 항공기ⓒ에어프레미아 에어프레미아 B787-9 드림라이너 항공기ⓒ에어프레미아

에어프레미아가 미주 노선 다양화를 꾀하며 시장 점유율 확대를 추진한다.

에어프레미아는 오는 12월 31일부터 하와이 노선에 부정기 취항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에어프레미아가 하와이 노선에 취항하면 미주노선에만 총 3개 도시를 운항하게 된다. 지난해 10월 29일 인천~LA 노선에 국적사로는 31년만에 취항에 성공한 이후 올해 5월 인천~뉴욕 노선에 취항해 현재 2개의 미주 노선을 주 10회 운항하고 있다.

에어프레미아 미주 노선에 대한 탑승률도 높은 수준을 유지 중이다. 지난 8월 말까지 LA와 뉴욕의 운항 기록은 모두 583회를 운항해 총 15만6565명이 탑승했고, 평균 탑승률은 80% 후반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7월 에어프레미아가 국제선 운항을 시작한 이후 올해 8월까지 국제선 누적 탑승객수 51만3000여명 중 30.5%를 미주 노선으로 수송한 셈이다.

에어프레미아의 이 같은 운항 공급량 확대는 미주 노선 선택지가 많지 않았던 국내 여행객과 현지 교민에게 ‘프리미엄 가심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기회로 작용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에어프레미아는 탑승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오는 12월 31일부터 미주 지역 대표적인 관광지인 하와이 호놀룰루 공항에 주 4회 부정기 운항을 시작, LA와 뉴욕 등 주요 대도시 외에도 영향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기범 에어프레미아 커머셜 본부장은 “에어프레미아의 노선 영향력이 커질수록 장거리 여행의 대중화가 빨라질 것”이라면서 “더 많은 미주 하늘길을 열어 고객의 니즈에 부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