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IT, 산업계 AI 활용 전략 논의…’Korea Industrial AI 공동포럼’ 개최

36

산업 부문별 AI 전략 공유…기업 혁신전략 모색

28일 서울 엘타워에서 열린 ‘Korea Industrial AI 공동포럼’에서 전윤종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KEiT) 원장(앞줄 왼쪽 네번째)과 구자균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회장(앞줄 왼쪽 다섯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KEIT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KEIT)은 28일 서울 엘타워에서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산기협), LG AI연구원, 네이버클라우드와 함께 ‘2024년 Korea Industrial AI 공동포럼’을 개최했다.

‘Korea Industrial AI 공동포럼’은 인공지능(AI) 분야 주요 이슈와 기술 동향을 공유하고 국내 AI 산업의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올해 처음 개최됐다. KEIT를 비롯한 4개 기관이 공동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후원했다.

포럼은 ‘AI 파워 산업혁신’을 주제로 한 장병탁 서울대학교 AI연구원장의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초거대·생성형 AI 트렌드 및 인사이트 ▲산업 부문별 AI 활용전략 ▲패널토론 등 3개 세션이 순서대로 진행됐다.

기조강연에서 장 원장은 “AI 기술이 점차 언어나 미디어를 생성하는 ‘생성형’에서 인간의 행동을 대신하는 ‘행동형’으로까지 발전하고 있다”며 “우리나라가 퍼스트무버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적극적으로 행동형 AI 투자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첫 번째 세션에서는 하정우 네이버클라우드 AI 이노베이션 센터장이 ‘초거대 생성 AI 시대 산업의 대응전략’을 주제로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생산성을 제고하는 생성형 AI의 경제적 가치를 분석했다.

이어 김유철 LG AI연구원 전략부문장이 자사 생성형 AI의 성공적인 도입 방안을 소개하고 안전성과 윤리성을 담보한 ‘책임있는 AI’ 시스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안대웅 SK하이닉스 부사장, 하형철 LS일렉트릭 CDO/CIO, 김영옥 HD현대 상무, 김나영 한미약품 전무 등이 각 산업 현장의 최신 AI 도입 사례와 활용 전략을 발표했다. 서재형 KEIT PD가 정부의 AI 기반 미래 자율주행 산업의 투자 전략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 패널토론에서는 임우형 LG AI연구원 상무가 좌장을 맡아 두 번째 세션의 발표자들과 함께 AI 혁신전략과 방향성에 대한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전윤종 KEIT 원장은 “첨단 AI 기술의 도입과 활용이 산업 생산성을 혁신하고 새로운 먹거리 산업을 창출하는 결정적 요인”이라며 “후방의 데이터 산업, 전방의 수요 산업을 망라하는 국내 AI 산업 생태계 전반의 혁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