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표원, 무역기술장벽 해소를 통한 대 중국 수출 지원

19

제8차 한-중 FTA TBT 위원회 열려

온라인 유통 제품 안전관리 협력방안 논의

국가기술표준원 전경.ⓒ데일리안 DB 국가기술표준원 전경.ⓒ데일리안 DB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제8차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무역기술장벽(TBT) 위원회’가 18일에 화상회의로 열린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는 국내 기업이 중국에 수출 시 겪는 TBT에 대한 현안과 양국의 해외직구 등 온라인 유통 제품 안전관리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한-중 FTA TBT 위원회는 지난 2015년 12월 양국간 FTA가 발효된 이래 무역기술장벽 경감을 통한 수출 원활화 및 제품 안전관리 등을 위한 양국 협력의 중요성을 감안해 매년 개최되고 있다.

양국은 이날 우리나라가 제기한 ‘한국산 6년근 홍삼을 중국에 수출시 적용되는 고려홍삼수입약재표준 개정(안)의 사전 협의’ 등 6건의 무역기술장벽 현안과 기술 규정 개정(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또한 양국은 리콜제도 현황 및 해외직구 등 온라인 유통 위해제품의 차단체계를 살폈다. 상호 간에 신속한 리콜 정보공유와 해외직구 등 온라인 유통 위해제품 차단 협력 등을 위한 소통 채널 구축을 협의했다.

이창수 국표원 기술규제대응국장은 “이번 위원회를 통해 중국으로 수출되는 주요 상품인 홍삼과 화장품 등에 대한 우리 기업의 어려움을 완화하고 제품안전 협력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양국의 소비자 안전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