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새로운 ‘GTI’ 로고 공개하며 스포티한 순수 전기차 암시

265

폭스바겐이 새로운 GTI 로고를 공개하면서 전기차 시대를 위한 GTI 모델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2일(현지시간) 외신 보도에 의하면 폭스바겐이 공개한 GTI 새 로고는 ‘I’를 전기화에 대한 힌트인 천둥번개 기호로 대체한다. 

현재까지 전기차 ID.4, ID.5뿐만 아니라 출시될 예정인 ID.7 및 ID.3와 같은 모델에는 모두 더 강력한 버전인 ‘GTX’ 명칭을 사용했기 때문에, 이번 새로운 GTI 로고가 이를 대체할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하고 더 강력한 성능을 갖출 전기 GTI 모델의 구체적인 다른 세부 사항은 발표되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 초 폭스바겐이 콘셉트카 ‘ID.2 ALL’을 공개하면서 오리지널 골프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고 스포티한 전기 해치백에 가장 가까운 제품으로 선보일 것을 기대하고 있다.

폭스바겐 사장 토마스 셰퍼는 영국 오토 익스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골프라는 이름은 전동화 시대에도 살아남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ID. 골프라는 모델에 GTI 배지를 달고 데뷔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또한 GTI 이름에는 미래가 있다고 말하며, 폭스바겐 측이 논의하고 있는 것은 전기차를 고성능으로 구현하고 난 뒤 GTI 이름을 앞으로 옮기는 것이다. GTX는 전기화로 가는 과정에서의 아이디어이며, 미래에는 매우 강력한 모델을 GTI로 사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MOTORDAILY-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