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가 하면, 현대도 한다!” 현대 전기 픽업 등장?! 아이오닉 T10

106

현대 전기 픽업 트럭 ‘아이오닉 T10’ 출시 예정

현대 자동차그룹이 전기 픽업 트럭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기아 타스만에 이은 두 번째 전기 픽업트럭 모델 ‘아이오닉 T10’ 출시를 준비 중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는 픽업트럭 분야에서의 혁신을 추구하며 전기차 시장을 확장하려는 현대차의 전략적 움직임으로 보인다.


첨단 E-GMP 플랫폼 기반

외신 ‘드라이브’에 따르면, 현대차는 최근 호주에서 ‘아이오닉 T10’이라는 이름으로 상표를 출원했다. 아이오닉 T10은 현대차가 개발 중인 새로운 전기 픽업트럭 모델로, 첨단 E-GMP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E-GMP 플랫폼은 현대차의 전기차 전문 서브 브랜드인 아이오닉의 핵심 기술로, 높은 성능과 효율성을 자랑한다.


현대, 전기 픽업 트럭 시장 본격 진출

아이오닉 T10의 모델 명칭에 포함된 ‘T’는 현대차가 전기 트럭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이는 현대차가 전기차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기능성과 친환경성을 결합해 성장하는 전기 유틸리티 차량 시장 수요를 충족시키려는 전략의 일환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1부터 아이오닉 10까지 상표를 등록해둔 상태이며, 현재는 해치백 모델 아이오닉 5와 세단 모델 아이오닉 6가 판매되고 있다. 올해는 대형 전기 SUV 아이오닉 9의 출시도 예정되어 있다.


다양한 모델 구성

현대차는 아이오닉 T10을 싱글 모터 후륜구동 모델과 듀얼 모터 사륜구동 모델 두 가지로 출시할 계획이다. 이 모델은 포드 F-150과 같은 대형 듀얼 캡 모델과 경쟁할 것으로 예상되며, 크기와 실용성 면에서 높은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아이오닉 T10의 외관은 기존 아이오닉 브랜드의 디자인 라인을 따르거나, 기아 타스만처럼 강인한 남성미를 강조한 디자인이 될 전망이다. 예상 출시 시기는 2025년에서 2026년 사이로 예상된다.


기아 타스만과의 비교

한편, 기아는 중형 픽업 ‘타스만’을 2025년부터 호주와 아중동 등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호주에서는 픽업트럭을 ‘Ute’라고 부를 정도로 관심이 높아, 기아 타스만은 이 지역에서 먼저 출시될 예정이다. 기아는 다양한 오프로드 환경에서의 활용 가능성을 고려해, 고객의 다채로운 생활 방식과 요구를 만족시키는 제품을 제공할 방침이다.

현대차의 아이오닉 T10은 전기 픽업트럭 시장에서의 새로운 강자로 떠오를 전망이며, 전기차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다질 것으로 보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