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재차 맞긴 하지” 유독 한국 아빠들, 포스 때문에 살 수밖에 없는 ‘이 차’의 정체

364

포드 레인저 가격이 문제?

포드 레인저 쉐보레 콜로라도

국내 픽업트럭 시장은 꾸준히 팔린다. 특히 미국산 트럭의 활약이 눈에 띈다. 하지만 포드 레인저는 쉐보레 콜로라도에 비해 힘을 못 쓰고 있다. 포드의 정통 픽업 레인저가 쉐보레 콜로라도와의 판매량 경쟁에서 뒤처지는 가장 큰 원인은 가격에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올해 3월 이후 실적을 살펴보면, 콜로라도가 월 마다 대략 100대 가량 앞선다. 차이가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수입차이며 마이너한 풀사이즈 픽업 트럭 시장 규모를 고려하면 상당한 차이다.  

포드 레인저는 ‘와일드트랙’과 ‘랩터’ 두 가지 트림으로 판매되고 있는데 가격은 각각 6350만 원, 7990만 원으로, 이는 쉐보레 콜로라도의 가격 4050~4889만원 보다 비싸게 책정됐다.

슬슬 하이브리드가 필요한 시점

포드 레인저 쉐보레 콜로라도

쉐보레 콜로라도의 가격을 살펴보면 ‘익스트림 2WD’ 모델이 4,050만 원이며 가장 상위 트림인 ‘Z71-X 미드나잇 4WD’ 모델이 4,889만 원이다. 따라서 레인저의 기본형 ‘와일드트랙’이 콜로라도 최상위 트림보다도 2000만 원 가까이 비싼 것을 알 수 있다.

포드 레인저 쉐보레 콜로라도

또 다른 이유는 포드 레인저의 파워 트레인이 디젤 엔진으로만 구성된다는 점이다. 디젤 엔진이 물론 효율성 측면에서 무시할 수 없지만 가솔린 엔진 선호도가 높은 국내 시장에서 이러한 라인업은 친환경 흐름에도 역행하는 행보라고 볼 수 있다. 참고로 북미에선 2.3ℓ 에코부스트 가솔린 엔진도 판매하고 있다.


레인저는 2.0ℓ 바이터보 디젤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복합 연비는 와일드트랙이 10.0㎞/ℓ(도심 : 9.2 ㎞/ℓ 고속 : 11.2 ㎞/ℓ), 랩터가 8.9㎞/ℓ(도심 : 8.4 ㎞/ℓ 고속 : 9.5 ㎞/ℓ)를 기록한다. 최고 출력 213마력과 최대 토크 51.0kg*m를 생산하며 견인하중은 3,500kg이다.

다만 비싼 가격만큼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은 레인저가 콜로라도에 다소 우세한 것으로 보인다. 레인저는 차로 유지 보조와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액티브 파크 어시스트, 상시 사륜구동 등을 적용했다. 상위 트림 랩터는 오프로드를 위한 폭스 쇼크업소버, 올터레인 타이어를 장착했다.

풀사이즈 픽업, 의외로 팔릴 만한 디자인


포드 레인저는 정통 미드-사이즈 픽업트럭의 면모를 과시한다. 레인저의 크기를 살펴보면 전장 5,490mm / 전폭 1,870mm / 전고 1,850mm / 휠베이스 3,220mm다. 하지만 콜로라도와 비교해 전폭과 휠베이스는 각각 15mm, 38mm 더 작은 수치다.

포드 레인저는 작년 풀체인지가 공개됐으며 국내에서는 데뷔 3개월차다. 시판 중인 모델의 디자인을 살펴보면 전체적으로 강인한 인상을 갖췄다. 두 줄의 가니시가 부착된 프런트 그릴과 비교적 날렵하게 이어지는 헤드라이트, 그리고 견고한 바디킷을 더해 올라운더-픽업 트럭의 가치를 명료하게 드러낸다.

포드 레인저 쉐보레 콜로라도

측면과 후면 디자인 역시 깔끔하게 다듬어졌으며 픽업트럭의 정체성을 공고히 한다. 도어 패널과 차체 패널은 별도의 캐릭터 라인 없이 심플한 모습이고 후면의 데크 게이트와 수직으로 디자인된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가 묵직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믿을 수 있지만, 트렌드도 중요하다

포드 레인저 쉐보레 콜로라도

포드의 디젤 픽업트럭은 신뢰도가 높다. 활용성에 맞게 디젤 엔진을 원하는 소비자도 분명 존재한다. 하지만 국내 판매량이 증명하고 있는 수치는 상대적으로 아쉬운 것이 사실이다. 과연 포드 레인저는 국내 픽업트럭 시장에서 경쟁자 쉐보레를 꺾을 수 있을까?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