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분 1400원’ 삼시 세끼 소고기 스테이크만 먹어도 만원 내기 힘들다는 나라 여기입니다

478

① 소고기 먹으러 가는 나라

출처 : Amigofoods

2022년도, 카타르 월드컵을 우승한 ‘이 나라’의 대표팀은, 카타르까지 바비큐용 소고기를 2,630kg이나 챙겨갔다고 하죠. 이 나라는 바로 아르헨티나입니다.

소고기 사랑이 대단한 아르헨티나의 사람들은 특히 ‘아사도’라는 음식을 가장 좋아한다고 하는데요. 아사도는 생고기에 소금으로 간을 하여 은은한 숯불에 오랫동안 굽는 아르헨티나식 바비큐입니다.

모임이 있다면, 아사도가 있고, 아사도가 있다면 사랑하는 친구와 가족들이 있다는데요.
당시 아르헨티나 축구협회 관계자는 “아사도 덕분에 대표팀 분위기는 최고다”라며, “아사도를 먹으면서 선수들이 서로 단합하고 분위기를 다지고 있다”라고 설명하기도 했죠.

해외에 나간 축구대표팀은 일반적으로 5성급 호텔에 머무는 반면, 아르헨티나 대표팀은 아사도 파티를 위해 카타르 현지 대학 학생회관을 숙소로 잡을 정도였죠.

사실 소고기를 사랑하는 건 아르헨티나 사람들뿐만이 아닙니다. 세계 수많은 사람이 소고기를 사랑하지만, 그저 비싸기 때문에 많이 먹지 못할 뿐이죠.

아르헨티나는 이들을 위한 여행지가 되어주는 듯합니다.
“아르헨티나에는 소고기를 먹으러 간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인데요. 그 이유는, 아르헨티나에서는 질 좋은 소고기를 저렴한 가격에 맛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② 품질 좋고 저렴한 소고기

출처 : Markets Insider – Business Insider

아르헨티나는 인구에 비해 넓은 땅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나무가 없는 비옥한 대초원 지대 ‘팜파스’가 아르헨티나 면적의 1/5이나 차지하고 있는데요, 이는 남한 영토의 6배에 달하는 면적이죠.

아르헨티나는 넓은 팜파스를 활용해 밀 농사를 짓거나, 소와 양을 방목한다고 하는데요. 이를 통해 얻은 밀가루, 쇠고기, 그리고 양고기는 자급을 넘어 외국에도 수출하고 있습니다.

팜파스에서 방목되어 자란 소는 사료를 주지 않아도 초원을 뛰어다니며  풀을 먹고 자라 품질도 좋고 맛도 좋다고 하는데요. 소고기 스테이크는 칼이 아닌 숟가락으로 썰어 먹는 것이 문화일 정도로 부드럽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놀라운 것은 품질 좋은 소고기의 저렴한 가격입니다. 사람보다 소가 많아 나라 자체가 하나의 거대한 정육점인데요. 그렇기에 소고기 가격이 저렴해질 수밖에 없죠.

출처 : 인터넷 커뮤니티

소고기의 인기 많은 부위는 등심과 안심입니다. 아르헨티나의 마트에서 해당 부위를 구매하게 되면 300g에 3,000원 채 안 된다고 하는데요. 이는 한국보다 10배 이상 저렴한 고깃값으로, 가격이 너무 저렴해서 고기를 사는 최저 단위가 1kg이라고 합니다.

마트보다 비쌀 수밖에 없는 식당에서조차, 안심과 등심 같은 부위는 1인분에 1만1,000원을 넘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인기 많은 부위를 제외한 내장 부위, 소시지, 그리고 순대 등은 1인분에 800~2,000원 정도라고 합니다.

품질 좋고, 맛도 좋은 고기를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기 때문에, 아르헨티나에서는 대부분 매일 반 근 이상의 쇠고기 요리를 먹는다고 합니다. 1인당 1년 쇠고기 소비량이 100kg을 훌쩍 넘는 것이죠.

물론 이는 1960년대의 소비량으로, 오늘날엔 웰빙 열풍으로 인해 소비량이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습니다. 하지만 아르헨티나 소고기의 품질과 저렴한 가격은 그대로이죠.

③ 경제난에도 소고기 소비량 상승

출처 : Bloomberg.com

현재 연 114%를 넘는 살인적인 물가로 인한 경제 위기 속에서도 여전히 아르헨티나는 1인당 세계 소고기 소비량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아르헨티나소고기진흥원(IPCVA) 등의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아르헨티나 국민 1인당 소고기 소비량은 연 47.8㎏을 기록했다고 페르필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죠.

하지만, 아르헨티나에서 이 수치는 10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 100년 전, 1920년에는 1인당 소고기 소비량이 47.8kg이었던 반면, 20세기 중반인 1960년대에는 1인당 1년에 100kg이 넘는 소고기를 먹었다는 사실만 보아도 알 수 있죠.

아르헨티나의 소고기 소비량은 1977년부터 점차 줄어들기 시작했습니다. 소 마릿수 또한 1977년에는 6천100만 마리였던 반면, 현재는 5천340만 마리로 줄었죠. 과거엔 소가 사람보다 2배 이상 많았지만, 현재는 1.13배 정도 많다고 합니다.

출처 : Kuoda Travel

앞서 언급했듯, 세계적인 웰빙 트렌드로 인한 식습관 변화 또한 아르헨티나의 소고기 소비량 감소에 영향을 주기도 했습니다. 여러 차례의 경제 위기와 빈곤층 증가 또한 큰 영향을 주었다고 합니다.

현재 아르헨티나는 연간 130%가 치솟는 인플레이션으로, 아르헨티나 화폐인 ‘페소’화의 가치가 떨어져 강도가 가져가지도 않는다고 알려질 정도입니다.

경기 침체로 식료품 가격이 109%나 치솟으면서 많은 소고기 전문점이 닭고기, 돼지고기 전문점으로 전환하기도 했죠.

그런데도 소고기 소비량이 줄지 않고 있는데요. 이는 곡물 위주로 사육되는 닭고기나 돼지고기보다 상대적으로 가격 인상 폭이 적은 소고기 가격 덕분이라고 분석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전체 육류소비량 중 소고기 비중이 2년 전 44%에서 46%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되었죠. 경기 침체로 인한 물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상승하고 있는 아르헨티나의 소고기 소비량은 아르헨티나 국민들에게 ‘소고기’가 어떤 존재인지 다시 한번 확인시켜 주고 있죠.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