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도 들어올까? 무제한 생맥주 마시는 대중교통 도입한 나라

86

일본 도요하시에서 여름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는 ‘맥주 트램’이 화제다.

더 재팬 뉴스(The Japan News) 등 현지 외신에 따르면 아이치현 도요하시에서 지난 14일부터 올 9월 23일까지 트램을 타며 맥주를 마실 수 있는 ‘납량 맥주 트램(納涼ビール電車)’을 운행한다.

납량 맥주 트램/사진=아이치현 공식 관광 정보 홈페이지

납량 맥주 트램은 도요하시의 철도 회사인 도요테츠의 전통적인 이벤트로, 더운 여름을 나기 위해 32년 간 매 여름 진행해 오고 있다.

트램에 탑승한 승객은 도시락 안주와 무한 리필 생맥주를 제공받는다. 피자나 튀김 등 옵션 메뉴도 판매하고 있어 다양한 음식과 함께 맥주를 즐길 수 있다.

납량 맥주 트램은 에키마에 역과 운도코엔마에 역 사이를 약 90분간 왕복한다. 예약은 도요테츠 공식 사이트에서 할 수 있다.

납량 맥주 트램/사진=아이치현 공식 관광 정보 홈페이지

납량(納涼)은 ‘저녁의 상쾌함을 즐긴다’는 뜻으로, 유난히 더운 여름날 황혼 녘에 주로 사용되는 단어다. 여름날 트램이 도시를 달리는 동안 승객들은 맥주를 마시며 더위를 잊게 된다.

대중교통에서 맥주를 즐길 수 있는 이벤트는 여러 나라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핀란드 헬싱키의 스파라코프(SpåraKoff) 펍 트램이나 미국 인디애나주의 맥주 시음 열차(Beer Tasting Train)가 유명하다.

글=김지은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