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새로운미래와 적대적 공생관계 겸허히 성찰”

315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 ⓒ국회사진취재단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 ⓒ국회사진취재단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새로운미래가 더 이상 함께하지 못하게 된 것에 대해 “적대적 공생관계에 실망한 유권자께 낮은 자세로 진정성 있는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겸허히 성찰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0일 정오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정당의 통합을 선언한 지 10일 만에 이낙연 대표께서 이끄시는 새로운미래가 더 이상 함께하지 못하게 된 것에 대해서 참담한 마음으로 국민들께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자리에서 누군가를 비판할 생각은 없다”며 “할말이야 많지만 애초에 각자 주장과 해석이 엇갈리는 모습이 국민들 보시기에 눈살 찌푸려지는 일”이라고 사과했다.

아울러 “감당할 수 없는 일을 관리할 수 있다고 과신했던 것은 아닌지, 지나친 자기 확신에 오만했었던 것은 아닌지, 가장 소중한 분들의 마음을 함부로 재단했던 것은 아닌지, 성찰해야 할 일이 많다”며 “오늘만큼은 앞으로에 대한 호언장담보다는 국민께 겸허한 성찰의 말씀을 올린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양질의 정책과 분명한 메시지로 증명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더 나은, 새로운 선택지를 마련해 드리기 위해 개혁신당은 앞으로도 낮은 자세로 진정성 있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같은 방향을 향해 나아가지만, 따로 노력하게 된 이낙연 대표 및 새로운미래 구성원들의 앞길에 좋은 일이 많기를 기대하겠다”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