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타고 국경 넘는다…베니스~류블랴나 오가는 ‘고속 열차’ 개통

226

내년 4월부터 이탈리아와 슬로베니아 간 여행이 보다 쉬워진다. 유로뉴스(Euronews) 등 외신은 지난 11일, 이탈리아 국영 철도사 트랜이탈리아(Trenitalia)가 이탈리아와 슬로베니아를 연결하는 고속열차 노선을 시범운행 했다고 보도했다. 

고속열차 / 사진=플리커

시범운행을 마친 고속열차는 2024년 4월 정식 운행을 시작한다. 국경을 잇고 있는 이탈리아 ‘베니스’와 슬로베니아 수도인 ‘류블랴나’를 오갈 예정이다.
 
트랜이탈리아 관계자는 “국경 간 철도 연결 서비스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베니스~류블랴나 노선을 이용하는 모든 승객에게 최선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내년에 개통하는 고속열차를 이용하면 베니스에서 류블랴나까지 약 7시간이 걸린다. 비행기보다 4시간, 버스보다 3시간이 더 걸리지만 커다란 창문을 통해 여유롭게 풍경을 감상하며 이동할 수 있다.

고속열차 창문 속 풍경 / 사진=언스플래쉬

이번 고속열차의 개통은 환경적인 측면에서도 좋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유럽환경청의 조사에 따르면 버스는 고속열차의 약 4배, 비행기는 고속열차의 약 20배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 고속열차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의 양은 다른 교통수단과 비교했을 때 거의 미비한 수준이다.
 
이와 관련해 유럽 24개국 철도 관계자들은 “2050년까지 운송 부분에서 철도의 비중을 늘려 기후 중립 달성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글=정세윤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