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홍보영상에 남성혐오 표현이?…넥슨·스마일게이트 사과

186

영상 비공개 처리 후 진상조사

제작사 측 “의도한 것 아냐…해당 스태프 작업서 배제”

남혐 논란이 일고 있는 넥슨 ‘메이플스토리’의 애니메이션 홍보 영상 속 한 장면. 현재 해당 영상은 비공개 처리됐다. ⓒ넥슨 남혐 논란이 일고 있는 넥슨 ‘메이플스토리’의 애니메이션 홍보 영상 속 한 장면. 현재 해당 영상은 비공개 처리됐다. ⓒ넥슨

한 애니메이션 스튜디오가 제작한 게임 영상을 두고 남성혐오 논란이 일자 게임사들이 사과와 함께 진상조사에 나섰다.

27일 연합뉴스 및 게임업계에 따르면 애니메이션 제작사 ‘스튜디오 뿌리’가 만든 넥슨 메이플스토리의 엔젤릭버스터 리마스터 애니메이션 홍보영상에 인터넷 커뮤니티 ‘메갈리아’에서 쓰이던 ‘남성혐오 손 모양’으로 의심되는 장면이 등장했다.

해당 손 모양은 메갈리아에서 한국 남성의 특정 신체 부위를 조롱하는 의미로 쓰인다. 이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제작자가 의도적으로 남성혐오 메시지를 넣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논란이 확산하자 메이플스토리 제작사인 넥슨은 자정께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린 메이플스토리 엔젤릭버스터 리마스터 애니메이션 홍보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회사는 곧바로 올린 사과문에서 “해당 홍보물은 더 이상 노출되지 않도록 조치하고 최대한 빠르게 논란이 된 부분들을 상세히 조사해 필요한 조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던전앤파이터, 블루 아카이브, 에픽세븐 등 같은 제작사에 영상 외주를 맡긴 다른 게임 제작진도 이날 진상 파악에 나섰다며 부적절한 표현이 담긴 다른 영상도 확인했다고 공지했다.

문제의 영상을 만든 제작사는 사과했다. 다만 페미니즘을 표방하는 손동작이 영상 곳곳에 들어갔다는 의혹은 부인했다. 스튜디오 뿌리 측은 “의도하고 넣은 동작은 아니다”면서 “해당 스태프는 키 프레임을 작업하는 원화 애니메이터로서 모든 작업에 참여하나 동작 하나하나를 컨트롤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해명했다.

스튜디오 뿌리는 해당 스태프가 작업했던 컷은 리스트업해 각 게임사에 전달하고 후속 조치를 위해 대기 중이라고 밝혔다. 또 해당 스태프는 앞으로 수정 작업과 더불어 회사가 작업하는 모든 PV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작업하고 있던 것도 회수해 폐기하고 재작업한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