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만 ‘슈퍼 블루문’ 31일 뜬다

509

국립과천과학관, 31일 저녁 강연·관측 행사 열어

1일 미국테네시주 하늘에 뜬 슈퍼문.ⓒAP/뉴시스 1일 미국테네시주 하늘에 뜬 슈퍼문.ⓒAP/뉴시스

‘슈퍼 블루문’을 관측할 기회가 5년 만에 열린다. 다음 슈퍼 블루문은 14년 후다.

2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립과천과학관은 5년 만에 찾아온 슈퍼 블루문 특별관측회를 31일 연다.


슈퍼문은 달이 지구에 가장 가까운 지점인 근지점에 위치할 때 뜨는 보름달을 뜻한다. 슈퍼문은 달이 지구에서 가장 멀리 떨어진 원지점 보름달(미니문)보다 14% 크고 밝기는 30% 밝게 관측된다.

블루문은 한 달에 두 번째 뜨는 보름달도 뜻한다. 달은 2년 8개월마다 보름달이 한 달에 한 번 더 뜨게 된다. 이 경우 한 계절에 보름달이 4번 뜨게 되는데, 이때 3번째 뜨는 보름달이 블루문이 된다.

슈퍼문과 블루문이 동시에 뜨는 경우는 드문 현상이다. 가장 최근은 2018년 1월 31일이었고, 다음은 14년 후인 2037년 1월 31일이다.

과천과학관은 31일 오후 7시 30분 ‘슈퍼 블루문의 모든 것’을 주제로 강연하는 등 강연과 관측, 체험 행사를 운영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