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한하게 생긴 인간?…세계적 미스터리 ‘나스카 라인’ 또 발견 [핵잼 사이언스]

1650

▲ 희한하게 생긴 인간 모양의 나스카 라인

세계적인 미스터리 중 하나인 거대 지상그림(geoglyph)이 페루 남부 사막에서 또다시 발견됐다. 최근 영국 인디펜던트 등 외신은 4종의 나스카 라인이 새롭게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1939년 하늘 위에서 처음 확인된 거대한 지상그림인 나스카 라인은 태평양과 안데스 산맥 사이에 위치한 나스카 평원 곳곳에 그려져 있다. 고대 나스카인들이 그렸을 것으로 추정되며 원숭이, 도마뱀, 고래 등 동물을 비롯 각종 기하학적 도형까지 현재까지 수백여 개가 발견됐다.

▲ 한 쌍의 다리 모양의 나스카 라인

이번에 발견된 4종의 나스카 라인은 이상하게 생긴 인간형을 비롯 한 쌍의 다리, 물고기, 새 등이다. 이중 한 쌍의 다리는 길이가 무려 77m에 달했으며 새는 가로 19m, 너비 17m였다. 과거 여러차례 발견된 나스카 라인과 크게 차이는 없는 셈. 이번 발견은 특히 본격적으로 인공지능(AI) 딥러닝 기술이 활용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과거에는 광대한 지역을 담은 항공사진을 육안으로 보면서 찾아냈으나 최근에는 딥러닝 기술을 통해 인간보다 약 21배 빠르게 지상화를 식별해낼 수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

▲ 새 모양의 나스카 라인

연구를 이끈 일본 야마가타대학 사카이 마사토 교수는 “인간의 힘 만으로 20년 이상 걸리는 일을 AI가 1년 만에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이로 인해 지상그림 연구는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야마가타대학 연구팀은 지난 2004년 부터 나스카 라인을 연구해오면서 지금까지 총 358개의 지상그림을 찾아냈다. 마사토 교수는 “아직도 발견하지 못한 나스카 라인이 침식과 기후 변화로 인해 많은 비가 내리면서 훼손될 위험에 놓여있다”면서 “이 때문에 AI를 활용해 빠르게 지상그림을 찾아내 보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고대인들이 왜 하늘에서 봐야 제대로 모습이 보이는 나스카 라인을 만들었는지는 여전히 미스터리로 남아있다.

이 때문에 달력설, 목초지 경계선 심지어 외계인 관련설까지 다양한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다만 최근들어 고고학자들은 나스카 라인이 종교적 의식을 위해 그려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