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T’에 반한 싱가포르…”해외 진출 본격화”

181
유영중 카카오모빌리티 전략 총괄 부사장(왼쪽에서 네번째)과 에이미 코 싱가포르 교통부 선임국무장관(왼쪽에서 다섯번째)은 '카카오T' 성공전략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사진=카카오모빌리티
유영중 카카오모빌리티 전략 총괄 부사장(왼쪽에서 네번째)과 에이미 코 싱가포르 교통부 선임국무장관(왼쪽에서 다섯번째)은 ‘카카오T’ 성공전략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사진=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는 경기 성남시 판교 본사에서 싱가포르 교통부에 ‘카카오T’ 성공 전략 및 미래 모빌리티 기술 개발 현황을 공유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에이미 코(Amy Khor) 싱가포르 교통부 선임국무장관 등 싱가포르 교통부와 육상교통청 공무원들이 참석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사람뿐 아니라 사물·서비스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일상 전 영역에서 독자적인 모빌리티 플랫폼을 확장한 사례를 소개했다. 디지털트윈, UAM(도심항공교통),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기술 개발 현황도 공유했다. 특히 현실과 디지털 세계를 연결하는 플랫폼 사업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싱가포르 교통부 관계자는 카카오모빌리티가 △배차시간 단축 시스템 △택시 서비스 다변화(가맹·대형·고급)로 이용자 편의성을 높인 점을 높게 평가했다. 택시기사 서비스를 관리하는 가맹택시 시스템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는 설명이다. 양측은 향후 다양한 교통 관련 서비스에서 협력할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유영중 카카오모빌리티 전략 총괄 부사장은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들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싱가포르의 교통부에서도 카카오모빌리티의 모빌리티 플랫폼 전략에 주목하고 있다는 점이 매우 고무적”이라며 “향후 카카오모빌리티의 플랫폼 역량과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바탕으로 해외 진출을 본격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