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속도’ 지역마다 천차만별…전북 완주, 전국서 최저

219

한국지능정보사회연구원 조사 결과

다운로드 속도 상위 10곳 중 9곳 수도권

서울시 내 한 통신사 매장 앞으로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5세대 이동통신(5G) 속도가 지역·통신사별로 천차만별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1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황정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지능정보사회연구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155개 전국 시·군·구 중 평균 5G 다운로드 속도가 가장 낮게 나타난 곳은 전북 완주군으로 441.52Mbps(초당 백만 비트)였다. 이는 전체 평균 939.14Mbps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이어 충남 예산군(453.60Mbps), 강원 횡성군(476.76Mbps), 전남 함평군(480.44Mbps), 경북 성주군(488.21Mbps)도 낮은 편에 속했다.

속도가 가장 빠른 곳은 1727.69Mbps인 강원 강릉시로, 2위인 서울 종로구(1343.24Mbps)와도 차이가 컸다.

다운로드 속도가 빠른 상위 10개 시·군·구 중 9곳은 수도권에 속해, 수도권 집중도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종로구 외에도 중구(1306.89Mbps), 마포구(1251.44Mbps), 광진구(1240.96Mbps), 강북구(1236.31Mbps) 등이 속도가 빠른 곳에 속했다.

통신사 중에서는 LG유플러스의 5G 속도가 881Mbps으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LG유플러스는 전국 평균 대비 속도가 느린 시군구도 91개로 58.7%를 차지해 다른 통신사들보다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SK텔레콤의 경우 55개(35.5%), KT는 63개(40.6%)였다.

통신사별로 가장 느린 속도를 보인 지역은 LG유플러스와 KT 모두 전북 완주(384.4Mbps· 404.24Mbps)였고 SK텔레콤은 강원 횡성(452.12Mbps)이었다.

황 의원은 “5G는 신산업을 위해 필수적 핵심 인프라로, 천문학적 영업 이익을 내고 있음에도 독과점적 시장 지위 혜택을 받는 통신사들의 투자가 여전히 부족하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