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하반기 발사될 누리호…부탑재위성 6기 선정

77

우주청, 산업체·연구기관 큐브위성 6기 탑재

지난해 5월부터 공모 진행해 부탑재위성 선정

우주항공청 전경. ⓒ데일리안DB

우주항공청은 2025년 하반기에 발사될 예정인 누리호 4차 발사에 산업체·연구기관 큐브위성 6기를 탑재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우주청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지난해 5월부터 공모를 진행해 누리호 4차 발사에 탑재될 총 6기 부탑재위성을 선정했다.

2025년 하반기에 발사될 예정인 누리호 4차 발사에 주탑재위성으로 차세대중형위성 3호가 탑재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국내 산업체와 연구기관이 위성기술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6기의 큐브위성(3U 3기, 6U 3기)이 탑재될 계획이다.

지난해 5월에 발사된 누리호 3차 발사에서도 주탑재위성과 함께 한국천문연구원의 도요샛(6U 4기), 루미르의 LUMIR-T1(6U 1기), 카이로스페이스의 KSAT3U(3U 1기), 져스텍의 JAC(3U 1기) 등 총 7기 부탑재위성을 공모로 선정해 발사한 바 있다.

이번에 선정된 부탑재위성 중 6U 큐브위성은 우주에서 우주제약 시험을 목표로 하는 스페이스린텍의 ‘BEE-1000’, 공공활용용 다분광 영상촬영을 목적으로 하는 한컴인스페이스의 ‘세종4호’, Pre-6G IoT-NTN 탑재체 기술검증을 위한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ETRISat’이다.

3U 큐브위성은 위성폐기장치 시험과 우주탐사용 부품 검증을 목적으로 하는 우주로테크의 “COSMIC”과 지구관측영상획득을 목적으로 하는 코스모웍스의 “JACK 3호와 4호”가 선정됐다.

누리호 4차 발사에서는 선정된 6기의 큐브위성 외 항우연에서 개발하고 있는 국산 소재·부품 검증위성도 부탑재위성으로 함께 발사될 계획이다.

현성윤 우주청 우주수송임무설계프로그램장은 “누리호의 활용성 제고와 개발된 위성의 기술 검증과 헤리티지 확보를 위해 지속 큐브위성을 포함한 위성의 탑재 기회를 확대하고자 한다”며 “국내 산업체와 연구기관들이 우주에 좀 더 쉽게 접근하게 함으로써 우주경제의 성장을 견인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