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저고위, 저출생·고령화 공동 대응

92

11일 정부서울청사서 업무협약 체결

고령자 위한 연구개발 강화 등 추진

KAIST 로고. ⓒ한국과학기술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함께 저출생·고령화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KAIST와 저고위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저출생·고령화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저출생‧고령화라는 국가 인구 위기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는 두 기관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추진됐다.

양 기관은 초고령사회에 대비한 첨단 기술 개발, 관련 산업 육성, 저출생 위기 대응을 위한 다자녀 가정 대상 대입 전형 확산 노력 등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현재 KAIST는 인류 수명 증가에 대비한 바이오, 인공지능(AI), 로봇 등을 활용한 치매·대사·면역 등 생체 기능 향상 등 기술개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저고위는 KAIST에서 진행 중인 관련 연구개발 사업들이 고령자들 실생활에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또 KAIST는 현재 시행 중인 다자녀 가정 대상 대학입학 ‘고른기회전형’을 사회적으로 확산시킨다.

주형환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은 “고령자들을 위한 기술들은 처음부터 실생활에 적합한 것들을 선정하고, 이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여 조기에 상용화 시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본 협약을 통해 인구문제와 관련된 기술과 산업에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노력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저출생·고령화가 전 사회에 미칠 파급효과를 고려할 때, 각계각층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KAIST도 과학기술 역량을 총동원해 고령인구의 행복한 삶을 보장하는 연구를 배가시켜 갈 것이며, 연구에 머무르지 않고 실용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 산업화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