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과 집중’ 엔씨소프트, ‘퍼즈업 아미토이’ 서비스 종료

153
엔씨소프트가 퍼즐 게임

엔씨소프트가 캐주얼 퍼즐 게임 ‘퍼즈업 아미토이’ 서비스를 종료한다.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글로벌 성공 가능성이 높은 게임에 역량을 집중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10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엔씨소프트는 이날 퍼즈업 아미토이 서비스를 8월 28일 공식 종료한다고 공지했다.

유료 상품 구매는 이날부터 중단된다. 서비스가 종료된 후에도 기존 플레이 데이터를 저장해두면 개인 모바일 기기에서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새로운 퍼즐 프로젝트에 집중하기 위해 서비스 종료를 결정하게 됐다”며 “퍼즐 장르에 투자를 지속하고 있으며 퍼즈업 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퍼즐 게임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퍼즈업 아미토이는 지난해 9월 엔씨소프트가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로 획일화한 장르 다변화를 위해 야심차게 선보인 게임이다. 하지만 출시 초반 반짝 흥행 후 유의미한 성적을 내지 못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번 결정은 엔씨소프트의 ‘선택과 집중’으로 관측된다. 출시를 앞둔 차기작에 더욱 집중해 내실 있는 성과를 내겠다는 구상이다.

엔씨소프트는 올 하반기 RPG(역할수행게임) 신작 ‘호연’을 비롯해 기존 게임의 서비스 권역 확장을 앞두고 있다. ‘쓰론 앤 리버티(TL)’는 아마존게임즈와 협업해 북미·유럽 서비스를 시작하고, ‘블레이드앤소울2’는 중국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외에도 회사는 올해 조직 개편과 분사 등을 통한 경영 효율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동 사옥 매각과 판교 R&D센터 유동화를 통한 비용 확보도 검토 중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