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PC통신 ‘천리안’, 10월 서비스 종료…39년만에 역사 속으로

137
천리안이 오는 10월 31일을 마지막으로 서비스를 종료한다. 천리안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1980년대 국내 PC통신 서비스를 이끈 천리안이 오는 10월을 마지막으로 서비스를 종료한다.

9일 천리안 운영사 미디어로그는 최근 게시한 공지에서 오는 10월 31일 천리안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밝혔다.

미디어로그는 “함께했던 포털 서비스들이 하나, 둘 종료하는 시장 상황에서도 서비스를 지속하고자 노력했지만, 사업 환경의 변화에 따라 더이상 양질의 메일 서비스를 유지하기 어려워 서비스 종료라는 쉽지 않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천리안은 오는 11일 메일·주소록 백업 기능을 오픈한 뒤 메일 자동전달·메일주소 변경 안내 신청을 받아 이용자들의 자료 저장과 이메일 이전을 지원할 예정이다.

내달 1일 천리안 기본료를 무료로 전환하고 9월 1일 문자메시지(SMS), 뉴스(동영상), 인물·운세 등 부가 서비스 종료한다. 이후 10월 1일 천리안 메일 수·발신 중지를 거쳐 10월 31일 서비스를 완전히 종료한다.

이로써 천리안은 1985년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39년 만에 추억 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1985년 한국데이터통신의 전자사서함 서비스로 출발한 천리안은 하이텔과 나우누리와 함께 1990년대 초반 PC통신 시대를 이끌었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 인터넷이 활성화되면서 이용자가 급감하면서 하이텔과 나누우리는 이미 각각 2007년과 2012년 서비스를 중단했다. 천리안이 10월 말 서비스를 종료하면 3대 PC통신 모두 명맥이 끊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