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 한국 맞춤형 금융 솔루션 ‘만파이낸셜서비스’ 론칭

115

만트럭버스코리아(이하 ‘만트럭’)는 트라톤 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 산하의 ‘만파이낸셜서비스’를 지난 1일 론칭 했다고 4일 밝혔다.

새롭게 출범한 만파이낸셜서비스는 폭스바겐 그룹의 자회사인만큼 스카니아 등의 브랜드를 보유한 트라톤 그룹의 방대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적극적인 지원을 받을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한국 시장에 최적화된 금융 솔루션을 제공하며,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서 경쟁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만파이낸셜서비스는 개인 차주가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국내 시장의 특수성을 감안한 한국 고객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예정으로, 서비스 론칭을 기념해 일부 금융 서비스를 선 체험할 수 있는 ‘MFS 뉴 스타트 캠페인’을 실시한다.

한국 고객들을 위한 맞춤형 금융 상품 외에도 고객들의 총소유비용 절감을 위한 경쟁력 있는 금리를 제공하고, 금융상품 사용시 필요한 절차들을 간소화해 고객들이 운행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만파이낸셜서비스는 한국 내 서비스 출범을 기념해 7월 1일부터 만트럭에서 판매중인 제품에 대한 할부 금융 프로그램 외에 현장 비즈니스 컨설턴트를 통한 금융 프로그램 컨설팅, 중고 차량, 수리 비용 및 운영 자금을 위한 대출 프로그램, 고객의 예기치 못한 상황에 따른 납입방법 조정 등 독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전손 사고뿐 아니라 부분 손실에 대해서도 보상을 받을 수 있는 ‘MFS 뉴 스타트 캠페인’을 진행한다. 해당 캠페인을 통해서 구매 고객들은 추가 부담 없이 전손사고 보상을 받을 수 있고, 고객의 선택에 따라, 첫3개월간 별도의 보험료 부담 없이 부분 손실 보상을 받을 수 있다.

피터 안데르손만트럭버스코리아 사장은 “만파이낸셜서비스의 출범으로 고객의 비즈니스 성장과 성공을 지원할 수 있는 금융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이번 만파이낸셜서비스의 성공적인 론칭과, 함께 진행하는 ‘MFS 뉴 스타트 캠페인’을 통해 만트럭 고객은 더 좋은 조건에 트럭을 구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