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연, 코로나 바이러스 신속 증식 원인 규명

89

김성준 박사팀, 바이러스 빠른 증식 원인 밝혀

코로나19 바이러스 인체 침투 복제 원리 및 신속 대량 증식 원리. ⓒ한국화학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은 코로나19 바이러스 빠른 증식 원인으로 인체 세포 에너지 발생을 담당하는 미토콘드리아, 세포 성장신호 전달을 담당하는 표피성장인자수용체(EGFR) 변형된 역할 때문이라고 규명했다.

3일 화학연에 따르면 김성준 박사팀은 최근 연구 논문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신속 증식 원인을 밝혀냈다.

코로나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이뤄졌지만, 바이러스가 인체에 들어온 후 짧인 기간 내 대량 복제가 되는 원인에 대해선 밝혀지지 않았다.

김성준 박사팀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우리 몸의 세포에 침입한 후, 세포 속 미토콘드리아 구조와 기능을 신속하게 변화시켜 바이러스 복제에 필요한 ‘에너지’를 비정상적으로 과도하게 생성시킨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세포 성장 신호’ 활성에 중요한 EGFR 단백질 변형을 유도해 바이러스 대량 증식 유지를 위해 교묘하게 활용한다는 중요한 사실을 찾아냈다.

때문에 감염 시 바이러스가 대량 복제 주변에 전파될 확률이 높아지는데, 이러한 상황을 제어하기 위해 EGFR 표적 치료제를 적절히 활용하면 코로나19 치료에도 효과적일 수 있음을 실험으로 입증했다.

화학연은 이번 연구 결과가 기존 승인된 코로나 치료제 용도 변경을 통한 바이러스 감염병 억제 목적 약물 재창출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이영국 화학연 원장은 “전염 속도가 빠른 신·변종 감염병의 빈번한 확산 및 일상적 유행에 대한 효과적인 대처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새로운 바이러스 신속 증식 원리 규명과 더불어 이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치료법을 제시함으로써 앞으로 국민의 건강한 삶에 기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