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제4이통 28㎓ 사업성 지적…스테이지엑스 “3년간 기술투자”

42

2일 과방위 전체회의

최수연 네이버 대표와 서상원 스테이지엑스 대표가 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증인으로 참석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야당이 5G 28기가헤르츠(㎓) 주파수 대역의 사업성에 의문을 제기하자 서상원 스테이지엑스 대표는 “3년간 연구개발(R&D) 투자 전제 하에 사업을 계획했다”고 말했다.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은 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서 대표에게 28㎓ 주파수 할당 받기 전까지 어떻게 이용할 것인지를 묻자 서 대표는 “28㎓ 주파수는 굉장한 기술 투자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이어 통신3사가 28㎓ 사업을 실패했다고 보는 이유를 물었다. 이에 서 대표는 “사업성이 없기 때문”이라며 “우선 기술혁신을 해서 투자 기반을 만들고, (통신3사 망을 빌려쓰는) 로밍을 통해 원가경쟁력을 확보해 주파수를 1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기존에 통신3사가 보유한 망을 저가에 임대해 쓰겠다는 말이냐”며 “그 과정에서 기지국뿐 아니라 유선, 백홀 등 전부 다 싸게 임대를 받아서 쓰는 방법밖에 없느냐. 지금 당장 서비스 오픈은 어떻게 할 것이냐”고 질문했다.

서 대표는 “3년간 투자한다는 전제 하에 사업을 계획했다”며 “28㎓ 통신 사업은 스테이지파이브뿐 아니라 야놀자, 더존비즈온, 신한투자증권 등 전체 컨소시엄 관점에서 투자를 얻을 수 있는 원가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원가경쟁력이 알뜰폰(MVNO) 사업할 땐 왜 발생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스테이지엑스 모회사 스테이지파이브는 알뜰폰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서 대표는 “MVNO 시장에선 설비투자하는 사업자가 없다”며 “스테이지엑스는 설비투자를 위한 기업으로서 5년 이상 100명 이상의 인원들이 R&D 투자를 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또 주요 주주 중 한 곳인 더존비즈온이 단순 재무적 투자자가 아니면 더존비즈온과 이동통신(MNO) 분야에서 어떻게 협력을 강화할 수 있냐고 물었다.

서 대표는 “더존비즈온은 B2B(기업간거래) 1위 기업”이라며 “B2B 기업 기반으로 우리가 확보한 통신망을 활용할 여지가 충분히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서 대표의 대답이 시원찮은 듯 “MVNO 사업자, 특히 은행은 은행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부가가치를 얻는다”며 더존비즈온과 MNO 협력할 때 경쟁력 강화될 측면이 어디있냐“고 되물었다.

서 대표는 “MNO 통신 서비스는 오프라인 중심으로 어렵게 돼있다”며 “그걸 혁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스테이지엑스는 지난 1월 28㎓ 대역을 주파수 경매에서 최종 낙찰 받은 후 주파수 할당대상법인에 선정된 바 있다. 그러나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스테이지엑스가 지난 5월 7일 제출한 주파수 할당 관련 필요서류 검토 결과 이전에 약속했던 자본금 납입 액수가 미달한 것을 확인하고 스테이지엑스의 주파수 할당대상법인 취소를 예고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달 27일 스테이지엑스 청문 절차 진행했으며 이달 초 최종 결정을 발표할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