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지하차도 침수 안내’…기후변화 시대 즉각 대응력 키운다

18

과기정통부·환경부, 내비게이션 고도화 추진 성과 발표

주로 이용하는 6개 내비게이션에 홍수경보 실시간 알림

내비게이션 상 표출 방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7월부터 카카오내비·티맵(TMAP)·네이버지도 등 국민이 주로 이용하는 6개 내비게이션을 통해 전국 223개 지점 홍수경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운전자는 호우 시 차량이 홍수경보 발령지점이나 댐 방류 경보지점 부근을 진입한 경우 위험을 알림 받을 수 있다.

과학기술정통부와 환경부,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는 2일 민간 모빌리티 기업 및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과 함께 ‘도로·지하차도 침수사고 예방을 위한 내비게이션 고도화’ 추진 성과를 발표했다.

매년 여름철 홍수기마다 도로 침수로 인한 크고 작은 국민 피해가 반복되고 있다. 집중호우와 강 범람으로 인해 도로와 지하차도가 급격히 침수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사고 예방을 위해서 차량 내 운전자가 홍수 위험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나, 기존에는 운전 중 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

정부는 지난해 7월부터 민간 기업들과 함께 내비게이션을 통해 홍수경보 등 위험 상황을 운전자에게 실시간으로 알릴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해왔다. 올해 1월부터는 과기정통부와 환경부 주관 하에 ‘도로·지하차도 침수사고 예방을 위한 민·관 합동 내비게이션 고도화 특별전담반(TF)’을 출범하기도 했다.

환경부는 실시간으로 홍수경보와 댐 방류 데이터 제공을, 과기정통부는 동 데이터를 각 내비로 연결하는 데이터 중계와 TF 총괄을 담당한다. 각 기업들은 홍수기에 맞춰 서비스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내비게이션 홍수위험 실시간 알림 서비스는 1일부터 순차적으로 개시된다. 현재 카카오내비는 1일 업데이트가 완료됐으며, 현대차·기아 내비게이션, 아틀란은 4일, 티맵 7월 중순(댐방류정보 8월 중), 네이버지도 7월 중순, 아이나비에어 7월 하순 업데이트 될 예정이다.

네비게이션을 통해 운전자들은 긴급재난문자 등을 확인하기 어려운 운전 중에도 홍수경보 발령 및 댐 방류 경보 등 안내를 받을 수 있다. 홍수경보 반경 1.5km 이상, 댐방류 반경 1km에 진입하면 내비게이션 화면과 음성 안내를 통해 직접 위험상황을 인지하고, 지하차도 진입 전 속도를 줄이는 등 주의를 기울일 수 있을 것으로 과기정통부 측은 보고 있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내비게이션 홍수경부 등 위험상황 알림 서비스는 민·관이 지난 1년간 협업해 일궈낸 성과”라며 “앞으로도 안전한 ‘디지털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기 위해 지원과 노력을 이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인공지능(AI) 등 디지털기술을 활용해 촘촘하게 홍수예보를 실시하고, 관계부처 및 기업들과 협력을 공고히 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홍수정보를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진 디플정위 위원장은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민·관이 효과적으로 협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