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 찾은 모어비전 박재범…양사 긴밀한 협업 약속

57

카카오엔터 전사 타운홀 미팅 ‘엔톡’ 성료

“글로벌 향한 다양한 IP 프로젝트 진행해야”

박재범 모어비전 대표(좌)와 장윤중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공동대표(우)가 지난달 28일 종각 오피스에서 열린 전사 임직원 대상 타운홀 미팅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전사 임직원 대상 타운홀 미팅 ‘엔톡’을 가수 박재범과 여러 크루(직원)들의 참여로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2일 밝혔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앞으로도 매월 엔톡을 진행해 크루들이 자유롭게 소통하는 장을 마련하고, 엔톡을 기업만의 개성이 담긴 행사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28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종각 오피스에서 열린 엔톡에는 모어비전 대표이자 가수인 박재범이 참여한 파트너 세션이 큰 관심을 받았다. 모어비전은 2022년부터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음악 유통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을 이어오고 있다. 이날 파트너 세션은 양사의 다양한 사업 협력에 대해 이해를 높이고 교감을 나누려는 취지로 이뤄졌다.

박 대표는 모어비전에 대한 소개와 함께 최근 K팝 산업 트렌드, 양사의 음악 사업 청사진 등을 풀어냈다. 그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가진 다양한 음악 사업 역량과 아티스트 박재범으로서 지금까지 다져온 역량과 지식을 결합해 모어비전을 특별한 색깔과 재능을 갖춘 아티스트들이 소속된 레이블로 성장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함께 자리한 장윤중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공동대표는 “앞으로 양사가 긴밀하게 협력하며 펼쳐낼 다양한 프로젝트들을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리더 세션 발제자로는 박종철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스토리사업 부문 대표가 ‘스토리 허브로서 웹툰·웹소설 사업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참여했다.

박종철 스토리사업 부문 대표는 “지금까지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시장을 개척하고자 늘 산업 일선에서 많은 아이디어를 내고 시도하며 부딪쳐 왔고 이런 노력 위에 지금의 국내외 웹툰·웹소설 시장의 외연이 만들어졌다”며 “이를 통해 많은 열매를 거두었지만 안주하지 않고 글로벌 시장을 향한 다양한 IP(지식재산권) 프로젝트들을 시도해 나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