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디지털 심화쟁점 콜로키움 4일 개최

31

디지털 심화쟁점 해소 위한 공론화장 기대

과기부. ⓒ데일리안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월 4일 정동 1928 아트센터에서 제1회 디지털 심화쟁점 콜로키움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디지털 심화쟁점 콜로키움은 26개 부·처·청이 합동으로 마련한 ‘새로운 디지털 질서 정립 추진계획’의 후속조치로, 디지털 심화쟁점 해소를 위한 사회적 공론화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이번 콜로키움은 뇌과학자이자 과학 인플루언서인 장동선 박사가 뇌과학자 시각에서 보는 인공지능 일상화의 영향과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시작한다. 참여한 시민들과 함께 인공지능 시대에 마주하는 새로운 쟁점,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으로서 ‘AI 서울 정상회의’ 성과, 글로벌 인공지능·디지털 규범 정립을 위한 앞으로의 역할에 대해 토론한다.

그간 정부는 인공지능이 이끄는 구조적 변화를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새로운 디지털 질서의 필요성과 구체적 구상을 지속 제시했다. 이러한 구상을 담아 작년 9월 정부는 새로운 디지털 질서의 기본방향으로서 ‘디지털 권리장전’을 수립하고 자유, 공정, 안전, 혁신, 연대라는 5대 원칙을 제시한 바 있다.

과기정통부는 관계부처와 협력해 인공지능 안전·신뢰‧윤리 확보를 시작으로, 디지털 접근성 제고, 딥페이크를 활용한 가짜뉴스 대응, 비대면 진료의 안정적 시행 순으로 사회적 공론화를 본격 추진한다. 이를 통해 디지털 심화시대에 대한 국민들의 수용성을 높이고 국민의 의견을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번 콜로키움은 인공지능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공론화 플랫폼인 디지털 공론장을 통해 참가 신청을 받고 있다. 현재 디지털 공론장에서는 인공지능 안정성, 신뢰‧윤리와 관련해 대국민 투표를 실시하고 있으며, 정책아이디어 공모전도 같이 진행 중이다. 7월부터는 디지털 심화쟁점에 대한 논문공모전과 국민 토론회도 추진해 국민들과 함께 변화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강도현 과기정통부 2차관은 “이번 콜로키움은 디지털 심화쟁점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를 돕고 공론화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마련한 오프라인 행사”라며 “공론화를 통해 우리 국민들의 의견을 반영한 인공지능 정책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