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엔씨 출신 AI 전문가 영입…브랜드 전략실 격상

24
KT 이스트 빌딩 전경.ⓒKT

KT가 AI(인공지능) 역량 강화와 그룹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해 부 인사를 영입하는 등 소폭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KT는 이날 기술혁신부문 AI2XLab AI 코어 기술 담당에 신동훈 전 엔씨소프트 AI테크센터장을 임명했다.

또 그룹 차원에서 브랜드 이미지와 기업 이미지 체계를 정비하고 그룹사 시너지를 강화하기 위해 기존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실에서 이름을 바꾼 브랜드 전략실을 신설했다. 브랜드 전략실장은 윤태식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담당(상무)이 맡게 됐다.

김영섭 최고경영자(CEO) 직속 안전·보건 총괄도 신설했다. 안전·보건 총괄은 임현규 경영지원부문장(부사장)이 겸직한다.

당초 이번 조직 개편에서 핵심 임원 교체와 미디어 조직 확대 등이 거론됐으나 시장 예상과 달리 소폭으로 정리됐다.

KT 관계자는 “급변하는 사업 환경과 기술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조직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 회사 전략 방향에 맞춰 일부 조직을 개편하고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