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정책 의사결정 돕는 AI’…ETRI·AI 연구 협력

29

ETRI, IIASA와 AI정책지능 연구 협력체계 구축

ETRI와 IIASA 연구진이 AI정책지능 디지털트윈 분야 상호협력에 대해 논의하는 모습.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해외 연구진과 국내외 국가·지방자치단체 정책집행 의사결정 지원 등 공공 의사결정에 필요한 도움을 줄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반 정책지능 연구를 추진한다.

ETRI는 글로벌 연구기관인 오스트리아 국제응용시스템분석연구소(IIASA)와 공공정책 의사결정을 돕는 AI정책지능 연구를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연구진은 IIASA와 함께 정부 공공정책 집행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정책지능 개발을 위한 협력에 힘쓸 예정이다. 또 공공정책지능 영역을 확장하고 지속가능한 미래 기술 연구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정부 기능별 재정정책 의사결정을 위한 MABM(Macro Agent-based Model) 모델 고도화를 협력한다. 또 향후 인구, 기후, 환경변화 등 글로벌 난제 해결을 위한 국제적인 협력 연구를 강화할 예정이다.

본 기술협력으로 공공분야의 다양한 정책을 입안하는 데 있어 하나의 가상국가경제·사회 공통 프레임워크 상에서 현실에서 다루기 힘든 정책요소들을 가상에서 설정하고 실험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과학적이고 신뢰도가 높은 정책의사결정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ETRI 측은 설명했다.

이연희 ETRI 재정·경제정책지능연구센터장은 “이번 기술협력 체결을 계기로 IIASA와 함께 복잡한 문제에 대한 시스템적 분석 및 예측의 과학화, 지속 가능한 정책지능 솔루션 개발을 위한 모델링 연구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