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송이 NC문화재단 이사장 “지혜로운 AI 활용에 인간 창의성 중요”

38

NC문화재단, AI 윤리 컨퍼런스 개최

윤송이 NC문화재단 이사장이 지난 27일 열린 윤리 컨퍼런스

NC문화재단은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과 개최한 AI(인공지능) 윤리 컨퍼런스 ‘FAIR AI 2024’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8일 밝혔다.

컨퍼런스는 NC문화재단 사옥에서 지난 27일부터 2일간 진행됐다. AI 연구자와 개발자, 교육자 등 관련 분야 종사자 250여명이 참석했다. AI 기술의 올바른 개발과 사용을 위해 필수적인 ‘인공지능 윤리’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윤송이 NC문화재단 이사장은 강연을 통해 “AI를 지혜롭게 활용하기 위해서는 인간의 창의성이 중요하다”며 “AI는 인간의 창의성을 위협하는 것이 아닌 강화하는 방향으로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연은 ▲초거대 생성 AI 시대의 AI 안정성과 책임성(하정우 네이버클라우드 AI 이노베이션 센터장) ▲인간의 창의성과 AI의 창의성(오카 미즈키 쓰쿠바대 교수)을 주제로 이어졌다. 강연을 마친 연사들은 임용 서울대 교수의 진행 하에 인간과 AI의 균형 있는 공존 방향을 모색하는 토론을 이어갔다.

오후 발제 세션에는 ▲국방 분야의 책임 있는 AI 구현을 위한 윤리적 과제(윤정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부연구위원) ▲AI 윤리와 관련된 법적 이슈와 과제(이숙연 특허법원 판사) ▲헬스케어 분야 AI 활용을 통한 물리적/디지털 격차 해소(케이시 베넷 드폴대 교수) ▲국내 AI 윤리 정책의 현황 및 과제(문정욱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실장) 등 특정 분야의 AI 윤리 이슈 및 과제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컨퍼런스 둘째날은 컴퓨터 공학과 인문학, 사회과학이 결합된 다학제적 AI 윤리 교육인 ‘임베디드 에틱스(Embedded EthiCS)’에 주목했다.

노유란 NC문화재단 사업팀장이 임베디드 에틱스에 대한 재단의 비전과 방향성을 설명했다. 이후▲인간 중심 AI에 대한 요구(제임스 랜데이 스탠퍼드대 인간중심인공지능연구소 공동소장) ▲임베디드 에틱스의 현재와 미래(메흐란 사하미 스탠퍼드대 교수)에 대한 기조강연이 이어졌다.

오후 발제 세션에는 ▲임베디드 에틱스 실행을 위한 통합 접근 방법(케이슬린 크릴 노스이스턴대 교수) ▲국내 AI 윤리 교육의 현황과 과제(천현득 서울대 교수)에 대한 강연을 준비했다.

강연을 마친 연사와 유신 카이스트 교수, 김준하 GIST AI정책전략대학원장, 변순용 서울교육대 교수(좌장)가 참여한 ‘임베디드 에틱스의 국내 도입 방안 및 발전 방향’ 토론을 끝으로 행사는 마무리됐다.

윤 이사장은 “이번 컨퍼런스가 AI 윤리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다가오는 AI 시대를 본격적으로 준비하는 기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