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대전신용보증재단, 창업 기업 대상 금융 지원 이어간다

28

이형주 카카오뱅크 최고비즈니스책임자(왼쪽)와 정상봉 대전신용보증재단 사장이 27일 카카오뱅크 판교오피스에서 진행된 ‘카카오뱅크 특별출연 업무 협약식’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는 대전신용보증재단(이하 대전신보)과 손잡고 소상공인 금융 지원을 위한 상생 보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협약을 통해 대전신보에 5억 원을 특별 출연하며, 대전신보는 이를 재원으로 75억 원의 협약 보증을 지원해 내달 1일 ‘대전 창업성장 대출’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지난 4월 선보인 75억 원 규모의 특별 상생 협약 보증을 포함하면 카카오뱅크가 올해 대전신보와 시행한 협약 보증 금액만 총 150억 원에 이른다.

지원 대상은 대전시 소재 개인사업자로 기업당 대출 한도는 최대 5천만 원까지다. 창업 3년 미만의 개인사업자들의 성장 지원을 위해 일반한도의 10%를 우대 지원하는 ‘창업기업 한도 우대’ 혜택도 준비되어 있다. 카카오뱅크 앱에서 비대면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대전신보의 영업점을 방문해 보증서를 발급받은 후 카카오뱅크 앱을 통해 신청하는 것도 가능하다.

카카오뱅크는 대전시가 소상공인들의 이자 일부를 대신 부담해주는 이차보전 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대전시에서는 대전 지역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5천만 원 이내의 대출에 대해 최대 3.5%의 이자지원 혜택을 제공하는 이차보전 사업을 운영중이며, 이번 ‘대전 창업성장 대출’ 상품에 가입할 경우 심사 결과에 따라 이자지원 혜택까지 받을 수 있어 대전 지역 소상공인들의 자금난 해소 및 금융 비용 절감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보증료 지원 혜택도 준비되어 있다. 카카오뱅크에서 보증서대출을 실행한 개인사업자 고객은 보증료의 50%를 지원받을 수 있다. 보증서대출을 출시한 지난해 5월부터 카카오뱅크가 고객들 대신 지급한 보증료만 60억 원에 이르는 등 영세 소상공인의 금융 부담을 실질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부터 부산·인천·대구 등 총 11개 지역 신용보증재단과의 협약을 통해 총 122억 원을 출연함으로써 약 2천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상생 협약 보증 대출을 지원했다. ‘민생금융지원 자율 프로그램’에도 적극 동참하면서 가입 가능 지역을 더욱 확대하고 협약 규모 및 출연금을 늘려갈 계획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대전지역 소상공인들의 성공적인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이번 협약대출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혁신적 금융기술을 바탕으로 개인사업자에 대한 금융 지원을 이어가며 개인사업자의 자생력 강화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