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셀프 수리 진단’ 유럽 확대…아시아는 아직

25

영국·프랑스 등 유럽 32개국 추가

내년에는 캐나다서 시행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 남부에 위치한 쿠퍼티노에서 열린 ‘세계개발자회의(WWDC) 2024’에서 새로운 AI 시스템인 ‘AI 인텔리전스’를 발표하고 있다. ⓒAP/뉴시스

애플의 ‘셀프 수리 진단’ 프로그램이 유럽으로 확대된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 등 자사 기기를 이용자들이 스스로 진단할 수 있는 ‘셀프 수리 진단(Apple Diagnostics for Self Service Repair)’ 프로그램 시행 국가에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유럽 32개국을 추가한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셀프 수리 진단’은 이용자들이 스스로 애플 기기를 수리할 수 있도록 2022년 처음 시행된 ‘셀프서비스 수리’를 위해 진단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이용자들이 애플 공인 서비스 제공 업체나 개별 수리 서비스 제공 업체와 같이 직접 기기를 테스트해 부품 기능과 성능을 최적화하고, 수리가 필요한 부품이 무엇인지 파악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현재 아이폰을 포함해 42개 애플 기기에 지원된다.

애플은 이 프로그램을 내년 캐나다에서도 시행할 계획이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에 도입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용자들은 진단 프로그램으로 수리가 필요할 수 있는 기기 상태와 성능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스크린에 나타나는 표시에 따라 수리가 필요한지, 어떤 부품을 교체해야 하는지 등을 알게 된다.

애플은 “우리는 안전하고 저렴한 수리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최우선 과제는 오래 지속되는 제품을 설계하고 제작하는 것”이라며 “고객과 지구를 위한 최고의 수리는 할 필요 없는 수리”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