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국제 학술지 ‘IEEE’에 6G 기술 논문 게재

79

AI·센싱·주파수 등 6G 필요요소 종합 제시

6G 기술 연구 논문 ‘이동통신사 관점에서의 6G’ 논문에 공동 저자로 참여한 류탁기 SK텔레콤 인프라기술담당. ⓒSK텔레콤

SK텔레콤은 자사 연구진의 6세대 이동통신(6G) 기술 연구 논문이 국제적으로 권위 있는 학술지인 ‘IEEE 커뮤니케이션스 매거진(Communications Magazine)’에 게재된다고 26일 밝혔다.

IEEE 커뮤니케이션스 매거진은 통신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국제 학술지 중 하나로 손꼽힌다. 미국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에서 발행하는 저널 인용 리포트 기준 전자공학 분야 상위 4%, 이동통신 분야 상위 4.5%에 올라 있는 SCI급 저널이다.

이번에 게재되는 논문은 ‘이동통신사 관점에서의 6G’라는 제목으로, 6G 통신의 비전 수립에 중요한 요소로 고려되는 AI·센싱·주파수 등을 통신 서비스 제공 사업자 관점에서 종합적으로 설명했다.

지난해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의 ‘6G 비전’ 권고안 승인 이후 발표한 논문으로, 서울대 박세웅 교수, 경북대 최정식 교수 연구팀과 공동 집필했다. 향후 글로벌 6G의 진화 방향성을 선제적으로 제시했다는 점에서 시기적으로 의미가 크다. 논문은 오는 8월 IEEE 커뮤니케이션스 매거진에 정식 게재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번 IEEE 커뮤니케이션스 매거진 등재와 더불어 한국통신학회 학술대회와 IEEE PIMRC 2024 등 국제학회에도 주저자 및 공동저자로 참여한 논문을 게재하며 6G 진화를 학술 연구 분야에 지속 기여할 계획이다.

지난 19일 한국통신학회에서 ‘AI 네이티브 무선접속망 연구 개요 및 방향성’과 ‘6G 시뮬레이터 기반의 최적의 망 설계’를 발표했으며, 오는 9월 개최될 IEEE PIMRC 2024 학회에서는 ‘28~140㎓ 대역 주파수 동일 환경에서의 경로손실 비교분석’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 사업자 최초로 발간한 6G 백서를 통해 6G 이동통신의 핵심 요구사항과 미래 네트워크 진화 방향성을 제시했다. 이후 특허 출원·표준화 기고·논문 발표 등의 후속 연구활동을 통해 차세대 인프라 구조 진화를 위한 핵심 기술인 ‘텔코 에지 AI 인프라(Telco Edge AI Infra)’ 연구 및 기술력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텔코 에지AI 인프라’는 에지 컴퓨팅을 통해 클라우드로 집중되는 연산의 부담을 덜고, AI 설루션을 결합해 AI 추론을 수행하는 등 이동통신망의 가치를 높여주는 기술이다.

SK텔레콤은 이달 한국 기업 최초로 개최한 ‘O-RAN 얼라이언스(O-RAN Alliance) 표준회의’를 비롯, 지난 5월 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 기구인 3GPP에서 진행된 ‘IMT-2030 적용 사례 워크숍 및 6G 발표 세션’에서도 ‘텔코 에지 AI 인프라’의 중요성 및 표준화 필요성을 제언해 글로벌 공감대를 확보했다.

앞으로도 ‘텔코 에지 AI 인프라’ 관련 백서 발간, 기술논문 발표, 표준화 활동 등을 이어 나가며 선도기업 입지를 굳건히 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올해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에서 6G 후보 주파수 대역 연구 성과로 선보였던 ‘6G 시뮬레이터’도 지속 고도화하고 있다. ‘6G 시뮬레이터’는 도심·밀집도심·지방·상공망 등 각기 다른 환경에서 네트워크 성능을 분석하고 최적의 6G 망을 설계하는 기술이다.

류탁기 SK텔레콤 인프라기술담당은 “주요 저널 및 학회 논문 투고를 꾸준히 이어가며 6G에 대한 현실적인 고려사항을 산업계 및 학계에 전파하고 있다”며 “AI 와 통신기술의 결합을 포함한 SKT의 차세대 인프라 진화 기술에 대한 대외 공신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