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에 라인사태 사과 받아내라” 野 요구에…정부, 기존 입장 되풀이

32

25일 국회 과방위 전체회의

25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라인야후 사태 관련 일본 정부에 ‘자본관계 재검토’ 항목 삭제를 요구하고 사과를 받아내라는 야당의 요구에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네이버가 부당 차별을 받으면 지속적으로 개입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이해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조국혁신당 의원은 25일 오후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강도현 과기정통부 2차관에게 일본 총무성이 라인야후에 내린 행정지도 내 자본관계 재검토 문구에 대해 어떻게 해석하냐고 물었다.

강 차관은 “일본 정부와 다시 한번 행정지도 해석을 위한 논의를 했다”며 “일본 정부는 해당 문구가 지분 정리 요구가 아니며, 라인야후에 대한 자본을 매각하라는 요구를 네이버에 전달하거나 표현한 적 없다고 밝혀왔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여전히 일본 정부 입장만 대변하고 있다”며 “자본관계 재검토라는 표현이 주식에 관한 자본구조 재편 이외에 다른 해석이 있을 수 있는지 알려달라”고 했다.

강 차관은 “일본 정부는 (자본관계 재검토 표현이) 지분매각 압박으로 인식되는 점에 대해 유감이라고 말했다”고 재차 언급했다.

또 이 의원은 정부는 우리 기업이 부당한 조치를 당할 경우 강력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며 이번엔 어떤 대응을 했느냐고 물었다. 이에 강 차관은 “네이버가 회사 입장에서 자율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했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이어 “오늘 네이버 구성원들의 입장을 받았다”며 이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네이버 구성원들은 “지금 라인야후 매각 이슈는 누가 봐도 네이버가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싸우고 있으며, 정부의 무관심과 방치 속 네이버 구성원들은 고용불안에 떨고 있다. 애써 만든 서비스 빼앗길지도 모른다는 불안도 겪고 있다. 정부 지원이 절실하다”는 내용의 입장을 냈다.

강 차관은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최대한 네이버가 자율적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이 장관에게 네이버가 라인야후에 라인 개인정보 유출 관련 보고서 내야 하는 7월 1일 전 일본 정부에 ‘자본관계 재검토’ 항목 삭제를 요구하고 사과를 받아내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이 장관은 “네이버와 해외 기업 사이 어떤 이해관계가 있어 법적 문제 또는 부당 차별 겪을 시 정부가 지속적으로 개입할 의지를 가지고 있다”며 직접적인 대답을 피했다.

앞서 일본 총무성은 지난해 11월 라인야후에 일본 메신저 ‘라인’ 개인정보 유출 사건과 관련해 두 차례 행정지도를 내린 바 있다. 행정지도에는 네이버에 대한 기술적 의존 축소, 자본 관계 개선 등이 포함됐다.

라인 운영하는 라인야후는 네이버와 일본 소프트뱅크의 합작사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라인야후 대주주 A홀딩스 지분을 각각 50%씩 보유하고 있다.

라인야후는 지난달 8일 결산 설명회에서 네이버와 위탁 관계를 순차적으로 종료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진행한 주주총회에서도 네이버의 업무위탁을 종료하겠다는 방침을 재차 언급했다. 네이버와 자본 관계 재검토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소프트뱅크는 지난 20일 주주총회에서 네이버와 라인야후 지분 협상을 이어가고 있지만 아직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정확한 시점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지난달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협상을 통해 라인야후 지분을 추가 매입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던 것과 달리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