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UAM 상용화’ 앞장선다…英 기업과 협업

35

영국 UAM 버티포트 기업 ‘스카이포츠’와 MOU 체결

21일 서울 강서구 제주항공 서울지사에서 박태하 제주항공UAM사업추진단장(오른쪽)과YunyuanTay스카이포츠 아시아태평양지사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제주항공

제주항공은 영국 도심항공교통(UAM) 버티포트 전문 기업인 스카이포츠(Skyports)와 공공형 UAM 초기 상용화 방안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도심 항공 인프라인 헬리패드를 UAM 이착륙이 가능한 버티포트로 전환하는 연구를 진행한다.

제주항공은 항공 경영 노하우와 제주형 UAM 상용화 방향성을 담은 ‘제주지역 UAM 운용 백서’ 발간 경험을 활용해 UAM 안전운항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싱가포르와 프랑스에서 버티포트 시범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경험을 보유한 스카이포츠와 협업을 통해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운영 모델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미래산업인 UAM 사업에 참여해 ▲UAM 기체 선정 및 도입 기준 정립 ▲UAM 전문 기술력 보유 기업과 파트너십 통한 국내 안전운항체계 마련 ▲UAM Team Korea의 주요 워킹 그룹 참여 등을 통해 국가 UAM 상용화 정책과 제도 마련에 노력하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우리나라 환경에 맞는 다양한 형태의 운항 및 버티포트 운영 사업모델을 설계해 UAM 상용화 단계에서 즉시 활용할 수 있는 표준 서비스 체계를 구체화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